▒▒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따스한 혁명가’ 영원히 우리 기억속에

2006.03.10 12:23

시인 조회 수:1006

‘따스한 혁명가’ 영원히 우리 기억속에
[고 조문익씨를 보내며]


  

  


불의의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 조문익 전 민주노총전북본부 부본부장의 장례식이 지난 11일 열렸다. 젊은 시절부터 민주화와 노동운동 등을 통해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갈망해온 그의 죽음을 많은 사람이 애도했다. 치열했던 그의 삶을 지켜본 선배 전희식씨가 안타까운 마음을 전해왔다.
세상을 머리로 사는 사람과 가슴으로 사는 사람으로 나눈다면 조문익은 어느 쪽도 아니다. 그는 머리와 가슴 둘 다로 살았다. 맑은 하늘 날벼락과도 같은 그의 죽음은 그래서 머리로 이해 할 수가 없고 가슴으로는 찢어질 뿐이다.

피한방울 섞이지 않은 남의 죽음 앞에 선, 시커먼 작업복 사내들을 눈물 콧물로 울부짖게 한 사람이다. 형으로도 불리고 ‘무니기’로도 불리는 사람. 선생님으로도 불리고 노동자로도 불리는 사람. 혁명가라는 호칭이 참 따스하게 다가오는 사람. 차라리 사상가가 더 어울리는 사람. 조문익이다.

장례식장 추도사에서 염경석 민주노동당 전북도당 위원장은 자기는 왼팔이 아니라 머리통을 잃었노라고 했다. 친형 조창익씨는 동생이 있었기에 비로소 자기가 교사로서 해직의 길을 걸을 수 있었다고 울먹였다.

서른 줄이나 되는 그의 긴 약력에도 나오지 않는 관계로 우리는 만나왔다. 명상수련모임이었다. 그는 야마기시 공동체 특강과 동사섭 수련을 했고, 노동자들의 각종 행사에 자기성찰 프로그램을 도입했었다. 노동운동의 거친 길을 가면서도 생명의 공동체를 꿈꿀 수 있었던 것은 사람과 세상에 대한 그의 꺼지지 않는 열정 때문이다. 그래서 그는 끊임없이 새로운 길을 찾아 나섰다.

만날 때 마다 그가 벌이는 일은 새로웠다. 노동자들의 글쓰기 운동을 강조했다. 대안언론을 중요시하여 ‘참소리’를 만들어 운영했고 <열린전북>과 <부안독립신문>의 고정필진으로 활동했다. 폐교를 인수해 마을이름을 딴 ‘논실학교’를 만들어 한국 땅에 와 설움 많은 이주여성들을 돌보았다.

씩 웃는 특유의 한 줄기 웃음으로 세상을 꿰뚫어 내는 그가 노무현정권 아래서도 감옥엘 갔다. 그의 아내와 면회를 갔는데 감옥은 그의 도서관이 돼 있었다.

아무도 살아 돌아 올 수 없는 길마저 찾아 나선 사람. 그가 조문익인 것이 아직은 슬프다. 죽음으로 우리의 삶을 돌아보게 하는 사람. 그를 떠나보내는 것이 아직은 슬프다. 이승에서 그가 도달할 마지막 길을 설레며 지켜보던 선배로서 그 길이 눈보라치는 캄캄한 빈 들판이었다는 사실이 견딜 수 없다.




전희식 (고 조문익민주노동열사 장례위원. 농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 [시]새벽별-박노해 하이하바 2006.03.10 914
22 문익형 안...녕... 2006.03.10 855
21 고 조문익 동지 큰처남이신 이용구님이 조문인사를 보내오셨습니다. 민주노총전북본부 2006.03.10 1034
20 선배님.. 보고싶습니다.. 까미르 2006.03.10 913
19 (펌)조문익3 논실 2006.03.10 910
18 (펌)조문익2 논실 2006.03.10 861
17 (펌)조문익님! 논실 2006.03.10 813
16 [펌]思 故 조문익 ! 당신이 꿈꾸던 세상으로 이용구 2006.03.10 924
15 [조문익] 어느 농촌 활동가의 죽음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948
14 커다란. 빕니다 2006.03.10 889
13 [펌]조문익 동지를 그리며 이현승 2006.03.10 848
12 [월간 금비|이 한장의 사진]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붉은죽 2006.03.10 1057
11 그런 사람 춘천에서 2006.03.10 909
10 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 조문익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이상은 2006.03.10 1032
9 민주노총 전북본부 10주년 기념식에 다녀와서 그냥 2006.03.10 993
» ‘따스한 혁명가’ 영원히 우리 기억속에 시인 2006.03.10 1006
7 [펌-한겨레]농촌에 산다는 것은 죽음이다 하이하바 2006.03.10 1048
6 그의 심장이 멈출 때, 세상도 멈춰지길 바랬지만 하이하바 2006.03.10 1032
5 함께있지 못해도 같은 꿈을 꿉니다 남도에서 2006.03.10 1102
4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영상과 추모시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