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0.01) - 바로 나 일수도

2009.10.03 18:00

조창익 조회 수:473

2009. 10. 01 목요일 맑음

오늘은 오전 수업을 했다. 첫 시간 3학년 8반 수업인데 오전만 한다하니 교실이 떠나갈 듯 환호했다. 당연하지. 아이들과 김형태 변호사의 칼럼 '바로 나일수도'를 복사해서 함께 읽었다. 용산의 기억을 남겨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럼 가해자는 누구? 절이며 성당이며 상가들을 부수고 으리으리하게 다시 짓는 재개발일 수도, 이를 통해 수백억 수천억의 이득을 얻는 조합이며 삼성 같은 시공사일 수도, 그 심부름꾼 노릇 하는 이명박 정부일 수도, 대통령에게 잘 보이고 출세하려는 경찰 수뇌부일 수도…. 아니, 재개발 투기해서 나와 내 가족 잘 먹고 잘 살고, 내 소원 성취해 달라 열심히 빌고, 죽어서도 천국 가려는 우리 모두일 수도, 바로 나일 수도." -바로 나일수도/김형태-

추석 인사차 훈영 형님 댁에 들르니 명준 형님께서 담소를 즐기고 계셨다. 텃밭에 새로 심은 무 잎이 제법 땅을 밀고 올라와 바람에 하늘거리고 있었다. 아기자기한 모양이 보기에 좋다. 명준 형님 댁 앞에서 형수님을 뵙고 곧바로 동부시장으로 함께 옮겼다. 광헌 형과 영어과 소재익 선생님이 주석을 마련하였다는 연락에 나가신다는 것. 추석 전이어서 도로가 복잡하였다. 형님을 내려드리고 나는 서실에 사부님을 뵈러갔다. 목천 사부께서는 혼자 앉아서 자리를 정리하고 계셨다. 소치대전에 특선의 영광을 안겨주신 은혜의 마음을 담아 큰 절을 올렸다. 소소한 선물을 전해드리고 다시 돌아왔다.

요즘 며칠 동안 임화의 시집 '다시 네거리에서'를 읽고 있다. 고정희, 박두진, 신경림의 시집을 함께 책상에 두고 돌아가며 일별하고 있다. 그들은 장엄하면서도 외로운 별들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게시판 입니다.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345
462 웃음을 게을지 하지 말자! 손님 2006.03.10 1014
461 우리가 하겠습니다. 열사정신계승 2006.03.10 1137
460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영상과 추모시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783
459 함께있지 못해도 같은 꿈을 꿉니다 남도에서 2006.03.10 1102
458 그의 심장이 멈출 때, 세상도 멈춰지길 바랬지만 하이하바 2006.03.10 1033
457 [펌-한겨레]농촌에 산다는 것은 죽음이다 하이하바 2006.03.10 1049
456 ‘따스한 혁명가’ 영원히 우리 기억속에 시인 2006.03.10 1007
455 민주노총 전북본부 10주년 기념식에 다녀와서 그냥 2006.03.10 993
454 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 조문익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이상은 2006.03.10 1032
453 그런 사람 춘천에서 2006.03.10 909
452 [월간 금비|이 한장의 사진]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붉은죽 2006.03.10 1057
451 [펌]조문익 동지를 그리며 이현승 2006.03.10 848
450 커다란. 빕니다 2006.03.10 889
449 [조문익] 어느 농촌 활동가의 죽음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948
448 [펌]思 故 조문익 ! 당신이 꿈꾸던 세상으로 이용구 2006.03.10 924
447 (펌)조문익님! 논실 2006.03.10 813
446 (펌)조문익2 논실 2006.03.10 861
445 (펌)조문익3 논실 2006.03.10 910
444 선배님.. 보고싶습니다.. 까미르 2006.03.10 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