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2010.02.03.맑음.

고재성 동지 징계 감봉 2개월

-끝내 감봉 2개월이 내려졌다. 통분할 일이다. 교과부의 기획인가? 자율적 판단인가?
-규탄 성명서와 1인 시위, 집회 등 기획안 구상해야 한다. 당사자인 고재성 동지는 해직을 각오하고 전보발령거부투쟁에 들어가겠다고 벼르고 있다.
-철도 동지들의 대량 해직 사태, 법원 지부장 정직, 전교조 징계, 공무원 노조 징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 피눈물을 누가 닦아줄 것인가? 저주로만 이길 수 없으니 힘써 손잡고 나아가리라.

-2009년 일기를 묶어 문익 추모 4주기에 작은 책으로 제출할 예정이다. 그 동안의 글들을 홈페이지에서 복사해서 한글로 재편집하고 재구성한 권혜경 선생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그의 노력이 아니었으면 책자로 묶어내는 것이 어려웠을지도 모른다.
-책 관련해서 중앙인쇄 박영복 님과 상의했다. 그에게 파일로 넘기니 두루두루 살펴 책 한권을 만들어내기로 했다. 책을 펴내며 권두언을 써달라해서 아래와 같이 썼다.

[책을 펴내며]

아우에게 보내는 글
-행복한 혁명을 위하여 2-

아우야!
나의 벗이자, 동지인 내 아우야!
지나간 한 해를
삼백 예순 날 낮과 밤을
너의 궤적과 함께 하고 싶었다.
너의 그 옹골진 꿈과 함께 하고 싶었다.  
견고한 발걸음이고 싶었으나
매 순간 나는 흔들리고 있었고
최선을 다하지 못한 부끄러움에 몸을 떨면서
또 하루를 접곤 했다.
신앙 고백하듯
네 홈페이지에 하루 하루를 기록으로 남기면서
무너지는 시간들을 다시금 추스르고
다가올 미래를 혁명으로 구조화하는 꿈
그 끈 놓지 않으려 애를 썼다.
자본독재와 일방주의 정치
배타와 독식의 야만적 통치
민초들의 피눈물은 장강을 이루지만
멀지 않은 날 후천개벽 미륵세상
충만한 세계가 우리 앞에
펼쳐지리라는 당찬 꿈
아직 접을 수 없으니
아우야-
있는 끌텅 없는 끌텅 다 쓸어 모아보자
먼지 같은 존재들 뭉쳐 뭉쳐 태산 될 터이니
새 날 위한 펄펄 끓는 변혁의 용광로 될 터이니
묵묵히 손잡고 새롭게 걸어 가보자꾸나    
활활 태울 불쏘시개로
이 작은 책을 바치마.

-2010.02.06 추모 4주기를 맞이하면서 못난 형이 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또 단풍이 들어갑니다. 미수 2010.10.14 1143
462 아우에게 2010.05.04.화.맑음 - 2010대한민국 표현의 자유가 위태롭다. file 조창익 2010.05.05 1817
461 아우에게 2010.05.03.월.맑음 - 철도!! 전부 모이자!! 교섭진전없으면 5.12 파업돌입한다!! file 조창익 2010.05.04 1639
460 아우에게 2010.05.02.일.맑음 - 힘내라, 엠비시 MBC!! 지켜내자, 피디수첩!! file 조창익 2010.05.03 1704
459 아우에게 2010.05.01.토.맑음 - 120주년 세계노동절,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file 조창익 2010.05.03 1513
458 아우에게 2010.04.30.금.맑음 - 다시 하구둑에 서서 file 조창익 2010.05.01 907
457 아우에게 2010.04.29.목.맑음 - 파업유보 혹은 파업철회 2010 조창익 2010.04.30 664
456 아우에게 2010.04.28.수.흐리고비 - 제발, 이명박 대통령 좀 말려주십시오. file 조창익 2010.04.29 632
455 아우에게(2010.04.26)- 천안함 사태, ‘과잉슬픔’ 혹은 ‘과잉행정’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조창익 2010.04.28 659
454 아우에게 2010.04.26.월.흐리고비 - 파업 전야 2010 조창익 2010.04.27 655
453 아우에게 2010.04.25.일.맑음 - 화물 노동자 체육대회 file 조창익 2010.04.26 711
452 아우에게 2010.04.24.토.맑음 - 간부대회, 518 작은 음악회 file 조창익 2010.04.26 662
451 아우에게 2010.04.23.금.맑음 - 참 대단한 놈들이다. 조창익 2010.04.26 874
450 아우에게 2010.04.22.목.맑음 - 대표자 회의 file 조창익 2010.04.23 653
449 아우에게 2010.04.21.수.흐리고비 - 곡우 춘우 조창익 2010.04.22 709
448 아우에게 2010.04.20.화.맑음 - 작은 기지개 그리고 file 조창익 2010.04.21 641
447 아우에게 2010.04.19.월.비바람 - 비바람속의 4.19 file 조창익 2010.04.21 641
446 아우에게 2010.04.18.일.맑음 - 망중한 file 조창익 2010.04.21 666
445 아우에게 2010.04.17.토.맑음 - 희망 2010 목해신완진 file 조창익 2010.04.21 618
444 아우에게 2010.04.16.금.맑음 - 변화 혹은 변절 조창익 2010.04.17 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