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2010.04.26.월.흐리고비 - 파업 전야 2010

2010.04.27 08:00

조창익 조회 수:673

2010.04.26.흐리고 비 .

파업전야

내일모레 파업
갈 수 있을까?
내일모레 총력투쟁
해낼 수 있을까?

잠시 꽃단장한
세상 위로
누런 모래 바람 불고
누런 비 내린다.

겁 없다. 우린.
성큼성큼
걸어야 한다.
노동자 부대

싱그러운 신록
소망스런 꿈 담고
나아가야 한다.

이번에는 또 얼만큼
피 흘려야 하나.

허나
가야지
또 이렇게
걸어 가야지.

긴장감이 흐른다. 파업돌입하면 몇몇은 구속되고 몇몇은 해고될 것이다. 감수하고 나가야만 하는 천형의 고지. 파업고지. 어찌 세치 혀로 짐작한다 말할 수 있겠는가? 사업장 간부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파업 결의하고 들어갈까하지만 솔직하게 말하자면 감옥 갔다 온지 얼마안되는데 또 감옥가기가 주저된다고. 어찌 가벼이 파업을 운위할  것인가?

철도 파업은 현 속도로 나아갈 것으로 결의하고 있다. 금속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끝났다. 대부분 가결되었지만 현대차노조가 파업불참을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몇몇 언론들은 노사협조주의와 천안함 정국과도 무관하지 않다고 분석들을 하고 있다. 당분간 천안함은 블랙홀이다. 철도, 금속, 건설기계, 화물 까지 파업동력을 점검중이다. 어디까지 올라갈 것인가? 사뭇 긴장되는 순간들이다.

엠비시 파업 중. 공무원 상황과 관련하여 공무원노조에서 상황설명을 하였다. 엠비시 사무국장으로부터 고맙다는 연락이 왔다. 파업에 연대하는 방식은 바로 자신의 요구를 절절하게 전달하는 것. 다음은 교육분야. 전교조 활동가가 달려가서 현 상황을 전달하는 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고 조문익님께 바칩니다!-논실마을학교에서! file 논실 2006.05.10 13980
462 오늘이 생일이시군요 굴비 2007.05.06 1972
461 전화했더니... 2007.11.19 1970
460 아우에게 2010.05.02.일.맑음 - 힘내라, 엠비시 MBC!! 지켜내자, 피디수첩!! file 조창익 2010.05.03 1915
459 행복한 운동을 위하여-유고집 발간 소식 광장 2007.03.30 1864
458 아우에게 2010.05.04.화.맑음 - 2010대한민국 표현의 자유가 위태롭다. file 조창익 2010.05.05 1862
457 5월 아카시아 향기가 퍼져나갑니다 하이하바 2007.05.17 1829
456 추석인디.. 2007.09.22 1828
455 오늘은 갑자기..... 한심이 2007.09.26 1821
454 시월도 다 가네.. 깊고푸른강 2007.10.30 1798
453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영상과 추모시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793
452 [사람과사람]조문익 민주노동열사 추모제 소식 광장 2007.03.30 1784
451 ..... 2007.09.26 1770
450 사람은 누구나 전준형 2008.03.21 1758
449 희망을 품은 얼굴 최중재 2008.06.13 1705
448 오랜만이요. 주정뱅이태산 2007.08.09 1702
447 조문익 민주노동열사 1주기 추모행사 -"민들레영토" file 추모제준비위 2007.01.26 1701
446 [성명서] 하이닉스 매그나칩 지회 관련 직권조인을 즉각 폐기하라. 울해협 2007.05.03 1700
445 죄송합니다... w 2007.07.15 1684
444 아우에게 2010.05.03.월.맑음 - 철도!! 전부 모이자!! 교섭진전없으면 5.12 파업돌입한다!! file 조창익 2010.05.04 1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