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2010.04.26.수.비

천안함 사태,  ‘과잉슬픔’ 혹은 ‘과잉행정’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책상위에 서명용지가 전달되었다. 천안함 유족돕기 성금모금 관련이다. 더없이 아까운 목숨들이다. 둘째가 군대에서 제대한지 한달이 채 지나지 않았다. 둘째와 같은 해에 태어난 88, 89년생 해군 병사들이 많이 희생되었다. 가슴이 메어지는 통증이 느껴졌다. 어찌 모르랴.

서명용지에는 5천원, 만원 등 몇몇은 적혀있고, 몇몇은 빠져있다. 하지만 나는 모금 서명을 거부하였다. 그리고 이렇게 적었다. ‘진상규명 이후에 모금 등 추모사업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모금주체인 정부의 공문에 의해 내리먹임식으로 진행되어서는 모금 운동의 순수한 내면적 질서가 왜곡되기 일쑤다. 정부가 나서서 입체적으로 토끼몰이식으로 군사작전식으로 진행되어서는 아니될 일이었다. 정서와 관련된 민감한 사안에 대하여 정부가 잘못 손대면 생명력 넘치는 사물들이 빛을 잃어버린다. 이번에 정부가 손대고 있는 모금운동은 그렇게 해석이 되고도 남음이 있다.

추모정국이라는 거대한 정서의 조직화가 목표로 하고 있는 불순한 저의를 짐작하게 만드는 일련의 ‘과잉행정’이라고 지적하면 오히려 ‘과잉해석’일까? 나는 정부주도의 성금모금운동에 대하여 이의를 제기한다.

-파업 투쟁, 결의대회가 일부 변경되어간다. 건설기계, 타워크레인, 전기원노조가 올라가기로 했다. 내일 아침 유달경기장 앞 등지에서 출발한다. 장소는 서울 대학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게시판 입니다.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345
462 웃음을 게을지 하지 말자! 손님 2006.03.10 1014
461 우리가 하겠습니다. 열사정신계승 2006.03.10 1137
460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영상과 추모시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783
459 함께있지 못해도 같은 꿈을 꿉니다 남도에서 2006.03.10 1102
458 그의 심장이 멈출 때, 세상도 멈춰지길 바랬지만 하이하바 2006.03.10 1033
457 [펌-한겨레]농촌에 산다는 것은 죽음이다 하이하바 2006.03.10 1049
456 ‘따스한 혁명가’ 영원히 우리 기억속에 시인 2006.03.10 1007
455 민주노총 전북본부 10주년 기념식에 다녀와서 그냥 2006.03.10 993
454 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 조문익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이상은 2006.03.10 1032
453 그런 사람 춘천에서 2006.03.10 909
452 [월간 금비|이 한장의 사진]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붉은죽 2006.03.10 1057
451 [펌]조문익 동지를 그리며 이현승 2006.03.10 848
450 커다란. 빕니다 2006.03.10 889
449 [조문익] 어느 농촌 활동가의 죽음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948
448 [펌]思 故 조문익 ! 당신이 꿈꾸던 세상으로 이용구 2006.03.10 924
447 (펌)조문익님! 논실 2006.03.10 813
446 (펌)조문익2 논실 2006.03.10 861
445 (펌)조문익3 논실 2006.03.10 910
444 선배님.. 보고싶습니다.. 까미르 2006.03.10 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