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09.07.31)-좋은 세상

2009.08.01 00:32

조창익 조회 수:511

좋은 세상

편안한 거요?
바라지도 않아요
임금체불만 안되면 좋겠어요
제때 제때 일한만큼만 받을 수 있는 세상이 우리에겐
좋은 세상입니다.

금속 플랜트 분회장님 말씀
울돌목 발전소, 이어도 공사
다 자신의 손 거쳐
만들어진 것
내 손
노동자의손
참 위대한 손
좋은 세상이란
바로 이런 손이 대접받는 세상
제때 월급받고
제대로 인간 대접받는 세상
인권이 살아있는 세상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을 위하여!

자-
한잔-
건배!!


-. 오전 9시 30분 : 국립대 민영화 재정 회계법 저지를 위한 국공립대학 교수 직원 학생 국토대장정 선포 기자회견

인솔차량 앞세우고 떠났다. 오전 내내 걸어 일로읍에 도착하였다. 준비가 부족해보였다. 깃발글씨도 작아서 보이지 않고 신발상태 등등 전반적으로 폭염에 대비한 복장은 아니었다. 그래도 어찌하랴-. 걷는 열정이 태양을 삼키고도 남는데-. 등록금 폭등법! 지방대학 몰락법! 공교육포기법! 국립대 민영화 재정회계법 반대한다!!


-. 오전 11시 : 일제고사 관련 체험학습 동행교사 부당 중징계 규탄 기자회견
전교조탄압공대위등으로 조직확대개편할 필요. 천막 농성장 지키는 신선식, 강복현, 조원천 징계대상자 동지들- 이중으로 고생하고있다. 징계로 그리고 천막으로-.
진도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 도교육청 항의방문이 조직되고 이 분들과 도청 구내식당에서 3000원짜리 밥 한그릇씩 나누고 돌아왔다.

-. 15:00 금속지회 일일주점- 다현동지들과 함께 하기

영산강하구둑 음식백화점,
다현동지들, 아이구, 두번 하라면 못하겠네요. 서른살 청년노동자의 얼굴이 구슬땀이 흘러내린다. 하루종일 준비하고 배식하고 얼마나 고생이 많았겠는가? 법정 비용충당할만큼이라도 되어야 할터인데-.

오후 세시부터 밤 11시까지.  영암, 해남, 목포- . 반가운 얼굴들. 역시 노동동지들. 손을 덥석 잡고 눈길을 뜨겁게 나누고, 아- 이래서 우리는 노동형제로구나. 동지 반갑습니다. 불콰한 얼굴로 나누는 형제애. 동지애-. 목포해양문화축제한다고 시내가 온통 난리법석이다. 교통이 마비되고. 범 10시 전후하여 영산강을 건너 돌아왔다.

문익!
오늘 하루도 부지런히 뛰어다녔다. 쉽지않구나. 하지만 새로운 동지들과 대화를 나누는 기쁨이 이를 상쇄하고 남음이 있으니 어찌 상쾌하다 말하지 않으리요. 자정이 훨씬 넘어섰다.

추신>
아! 용화가 해거름녘에 공부하다가 전화를 했어. 아빠 글 파일로 된 것 있으면 보고싶다고-. 여기 올려져 있는 글 내려보라고 했다. 아빠 글이 보고싶었나봐! 아빠가 보고 싶었겠지! 꿈속에서라도 얼굴 좀 보여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우에게(09.07.31)-좋은 세상 조창익 2009.08.01 511
282 아우에게(09.08.01)-농성장 풍경 조창익 2009.08.02 589
281 아우에게(09.08.02)-농성장 풍경 2 조창익 2009.08.03 520
280 아우에게(09.08.03)-유쾌한 상상, 자전거 대행진 조창익 2009.08.04 525
279 아우에게(09.08.04-05)-시일야방성대곡2009-평택에서 조창익 2009.08.05 537
278 아우에게(09.08.06) - 한 걸음 또 한걸음 조창익 2009.08.07 498
277 아우에게(09.08.07)-천막 속의 전태일 평전 조창익 2009.08.08 480
276 아우에게(09.08.08) - 주말 천막풍경 조창익 2009.08.09 542
275 아우에게(09.08.09) - 스리랑카 K 씨의 경우 조창익 2009.08.10 512
274 아우에게(09.08.10) - 꿈속의 섬진강 조창익 2009.08.11 531
273 아우에게(09.08.11) - 광풍을 넘어 조창익 2009.08.12 455
272 아우에게(09.08.13)-다음 싸움에선 관 짜놓고 할랍니다. 조창익 2009.08.14 489
271 아우에게(09.08.14)-MB flu 조창익 2009.08.15 511
270 아우에게 (09.08.15)-64돌 사기꾼들의 815 광복절 스케치 조창익 2009.08.16 528
269 아우에게(09.08.16)-동행 조창익 2009.08.16 493
268 아우에게 (09.08.17)-아리랑 천리길 조창익 2009.08.18 535
267 아우에게(09.08.18)(화)-인동초의 꿈 조창익 2009.08.19 520
266 아우에게 (09.08.19) - 애증의 교차로 조창익 2009.08.20 489
265 아우에게 (09.08.20) - 예그리나(사랑하는 우리 사이) 조창익 2009.08.21 523
264 아우에게 (09.08.21)-천천히 걷다 조창익 2009.08.22 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