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추석입니다.

2009.09.29 16:02

전준형 조회 수:528

추석이 사흘 후면 옵니다.
쌀농사는 풍작이라고 하나 쌀값은 제값을 받지 못하고 이에 보다 못한 오은미 도의원은 20일이 넘게 단식을 하고.....
정운찬이가 총리를 맡아 용산참사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겠다고 하나 용산문제가 그리 말같이 쉽게 해결될 성질의 것도 아니고.....
요즈음 창익이 형님이 매일같이 글을 올리더군요.....
건강도 별로 안좋은 분이 형같은 열정을 불사르고 있으니.....
용화가 고등학교에 입학하여 힘겨운 고입생활을 하고 있으니 걱정스럽지만 우직하게 잘이겨내고 있다고 하는데..... 그래도 이놈의 입시교육 참으로 철벽입니다.
행복하다는 것은 현재에 충실하고 주위의 사람들과 조화롭게 잘 지내는 것이겠지요.
힘겨운 일이 있을 때에 언제나 생각나는 형이 우리곁에 없다는것이 참 고통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추석이 지나가겠지요.
용산의 문제가 하루빨리 해결되게 형님이 도와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조창익 2009.10.03 456
242 아우에게 (09.10.01) - 바로 나 일수도 조창익 2009.10.03 473
241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240 아우에게 (09.09.29) - 예서 멈출 수 없다. 우린 노동자다. 조창익 2009.09.30 464
» 추석입니다. 전준형 2009.09.29 528
238 아우에게 (09.09.28) - 월, 대불산단에 쏟아지는 한 줄기 빛 조창익 2009.09.29 454
237 아우에게 (09.09.27) - 모색 조창익 2009.09.28 438
236 아우에게 (09.09.26) - 유구무언 조창익 2009.09.27 482
235 아우에게 (09.09.25)-대불산단에 민주노조의 깃발이 휘날릴 것인가? 조창익 2009.09.26 479
234 아우에게 (09.09.24)- 그들은 생명을 죽이고 우리는 미래를 살린다. 조창익 2009.09.25 482
233 2009. 09. 23 수요일 추분 맑음 - 애간장 다 녹는 회의 조창익 2009.09.24 464
232 아우에게 (09.09.22) - 아! 공무원 노조여!! 민주노조여!! 조창익 2009.09.23 471
231 아우에게 (09.09.21) - 그리고 장효경 선생의 생일잔치 조창익 2009.09.22 567
230 아우에게 (09.09.20)-지리산 연가 조창익 2009.09.21 474
229 아우에게 (09.09.19)-21세기 사회주의, 베네수엘라 산디노, 로돌포 동지 조창익 2009.09.20 553
228 아우에게 (09.09.18)-용산의 눈물, 목포의 눈물 조창익 2009.09.19 484
227 아우에게 (09.09.17)-행복한 운동을 위하여 조창익 2009.09.18 488
226 아우에게 (09.09.16) - 격차, 라면과 횟집 사이 조창익 2009.09.17 553
225 아우에게 (09.09.15) - 짜장면 한 그릇으로 농성은 시작되고- 조창익 2009.09.16 476
224 아우에게 (09.09.14)-택시 노동자의 분노 조창익 2009.09.15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