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0.01) - 바로 나 일수도

2009.10.03 18:00

조창익 조회 수:473

2009. 10. 01 목요일 맑음

오늘은 오전 수업을 했다. 첫 시간 3학년 8반 수업인데 오전만 한다하니 교실이 떠나갈 듯 환호했다. 당연하지. 아이들과 김형태 변호사의 칼럼 '바로 나일수도'를 복사해서 함께 읽었다. 용산의 기억을 남겨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럼 가해자는 누구? 절이며 성당이며 상가들을 부수고 으리으리하게 다시 짓는 재개발일 수도, 이를 통해 수백억 수천억의 이득을 얻는 조합이며 삼성 같은 시공사일 수도, 그 심부름꾼 노릇 하는 이명박 정부일 수도, 대통령에게 잘 보이고 출세하려는 경찰 수뇌부일 수도…. 아니, 재개발 투기해서 나와 내 가족 잘 먹고 잘 살고, 내 소원 성취해 달라 열심히 빌고, 죽어서도 천국 가려는 우리 모두일 수도, 바로 나일 수도." -바로 나일수도/김형태-

추석 인사차 훈영 형님 댁에 들르니 명준 형님께서 담소를 즐기고 계셨다. 텃밭에 새로 심은 무 잎이 제법 땅을 밀고 올라와 바람에 하늘거리고 있었다. 아기자기한 모양이 보기에 좋다. 명준 형님 댁 앞에서 형수님을 뵙고 곧바로 동부시장으로 함께 옮겼다. 광헌 형과 영어과 소재익 선생님이 주석을 마련하였다는 연락에 나가신다는 것. 추석 전이어서 도로가 복잡하였다. 형님을 내려드리고 나는 서실에 사부님을 뵈러갔다. 목천 사부께서는 혼자 앉아서 자리를 정리하고 계셨다. 소치대전에 특선의 영광을 안겨주신 은혜의 마음을 담아 큰 절을 올렸다. 소소한 선물을 전해드리고 다시 돌아왔다.

요즘 며칠 동안 임화의 시집 '다시 네거리에서'를 읽고 있다. 고정희, 박두진, 신경림의 시집을 함께 책상에 두고 돌아가며 일별하고 있다. 그들은 장엄하면서도 외로운 별들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조창익 2009.10.03 456
» 아우에게 (09.10.01) - 바로 나 일수도 조창익 2009.10.03 473
241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240 아우에게 (09.09.29) - 예서 멈출 수 없다. 우린 노동자다. 조창익 2009.09.30 464
239 추석입니다. 전준형 2009.09.29 528
238 아우에게 (09.09.28) - 월, 대불산단에 쏟아지는 한 줄기 빛 조창익 2009.09.29 454
237 아우에게 (09.09.27) - 모색 조창익 2009.09.28 438
236 아우에게 (09.09.26) - 유구무언 조창익 2009.09.27 482
235 아우에게 (09.09.25)-대불산단에 민주노조의 깃발이 휘날릴 것인가? 조창익 2009.09.26 479
234 아우에게 (09.09.24)- 그들은 생명을 죽이고 우리는 미래를 살린다. 조창익 2009.09.25 482
233 2009. 09. 23 수요일 추분 맑음 - 애간장 다 녹는 회의 조창익 2009.09.24 464
232 아우에게 (09.09.22) - 아! 공무원 노조여!! 민주노조여!! 조창익 2009.09.23 471
231 아우에게 (09.09.21) - 그리고 장효경 선생의 생일잔치 조창익 2009.09.22 567
230 아우에게 (09.09.20)-지리산 연가 조창익 2009.09.21 474
229 아우에게 (09.09.19)-21세기 사회주의, 베네수엘라 산디노, 로돌포 동지 조창익 2009.09.20 553
228 아우에게 (09.09.18)-용산의 눈물, 목포의 눈물 조창익 2009.09.19 484
227 아우에게 (09.09.17)-행복한 운동을 위하여 조창익 2009.09.18 488
226 아우에게 (09.09.16) - 격차, 라면과 횟집 사이 조창익 2009.09.17 553
225 아우에게 (09.09.15) - 짜장면 한 그릇으로 농성은 시작되고- 조창익 2009.09.16 476
224 아우에게 (09.09.14)-택시 노동자의 분노 조창익 2009.09.15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