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2009.10.03 19:03

조창익 조회 수:456

2009. 10. 02 맑음  달이 떴다

달과의 대화
-문익에게-

섬진강과 지리산에 달이 환히 떠있더라
우리 어렸을 적 그 달
꿈꾸는 것들을 위하여 노래를 부르자
오늘 저 달 한 때 먹구름에 가려 혼란스럽더니
이내 걷어내고 세상에 빛으로만 남더라
저 달, 덜 찼어도 꽉 찬 달,
제 가진 만큼 빛의 크기로 빛나는 달
용산에는 통곡의 숲 걷어내는 정의의 빛으로 내려오고
항구 목포 택시 농성장에는 위안의 빛
이산의 아픔, 분열의 고통 쓰다듬는 훈훈한 희망의 빛이 되고
이제 생각해보니 영락없이 너 였어
그 달이
우리 꿈꾸는 것들을 위하여 노래를 부르자
이 밤에.

1. 밤늦도록 부모님과 마당 평상에 앉아 달 구경하며 담소를 나누었다. 산속이라 밤 공기가 벌써 싸했다. 문익 생각에 울컥거렸지만 부모님 맘은 오죽할까하여 억지로라도 크게 웃고 위로해드리려 애를 썼다. 토란 농사로 조금 재미를 보았는데 내년부터는 못하시겠다고 하신다. 힘들어서. 손이 많이 간다. 젊은 사람들 같으면 얼마든지 해먹을게 천지인데 몸이 말을 듣지 않아 어렵다고 하신다. 어디 통계를 보니 농업 종사자 정년이 70세라고 했던가? 허리가 자꾸 구부정해지시는 아버님은 벌써 은퇴하셨어야 할 나이다.

1. 오후 시간 로히터 씨한테 전화가 걸려왔다. 내일이 추석인데 추석이란 말을 못하고 뉴이어(New Year's day)로 표현한다. 그래 맞다고 했다. 새 날이지. 날마다. '추석'이라는 말 가르쳐주고 '땡스기빙데이' 용어로 바꾸어 주고. 추석 전날이라 보통 평일 수준의 노동을 한다고-노말워크(normal works). 사람이 그리운 그는 명절이라 하니 내게 전화를 한 것이다. 그는 성실하여 흔한 핸드폰 하나 구입하지 않는다. 꼬박꼬박 주인집 전화를 사용한다. 명절 이후 쉬는 날 정해지면 목포에 찾아오겠다고 한다. 그의 선한 눈동자가 그립다. 참 따스한 사람이다. 스리랑카 고향이 얼마나 그리울 것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조창익 2009.10.03 456
242 아우에게 (09.10.01) - 바로 나 일수도 조창익 2009.10.03 473
241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240 아우에게 (09.09.29) - 예서 멈출 수 없다. 우린 노동자다. 조창익 2009.09.30 464
239 추석입니다. 전준형 2009.09.29 528
238 아우에게 (09.09.28) - 월, 대불산단에 쏟아지는 한 줄기 빛 조창익 2009.09.29 454
237 아우에게 (09.09.27) - 모색 조창익 2009.09.28 438
236 아우에게 (09.09.26) - 유구무언 조창익 2009.09.27 482
235 아우에게 (09.09.25)-대불산단에 민주노조의 깃발이 휘날릴 것인가? 조창익 2009.09.26 479
234 아우에게 (09.09.24)- 그들은 생명을 죽이고 우리는 미래를 살린다. 조창익 2009.09.25 482
233 2009. 09. 23 수요일 추분 맑음 - 애간장 다 녹는 회의 조창익 2009.09.24 464
232 아우에게 (09.09.22) - 아! 공무원 노조여!! 민주노조여!! 조창익 2009.09.23 471
231 아우에게 (09.09.21) - 그리고 장효경 선생의 생일잔치 조창익 2009.09.22 567
230 아우에게 (09.09.20)-지리산 연가 조창익 2009.09.21 474
229 아우에게 (09.09.19)-21세기 사회주의, 베네수엘라 산디노, 로돌포 동지 조창익 2009.09.20 553
228 아우에게 (09.09.18)-용산의 눈물, 목포의 눈물 조창익 2009.09.19 484
227 아우에게 (09.09.17)-행복한 운동을 위하여 조창익 2009.09.18 488
226 아우에게 (09.09.16) - 격차, 라면과 횟집 사이 조창익 2009.09.17 553
225 아우에게 (09.09.15) - 짜장면 한 그릇으로 농성은 시작되고- 조창익 2009.09.16 476
224 아우에게 (09.09.14)-택시 노동자의 분노 조창익 2009.09.15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