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2.27)-세밑 풍경

2009.12.28 08:24

조창익 조회 수:526

2009.12.27.일.바람

세밑 풍경

불에 타버린 코리안 드림
새벽 창밖이 환하다. 눈이 쌓인다. 충남 서산에서 네팔인 노동자들이 불에 타 숨졌다. 그의 코리안 드림도 함께 사라졌다. 올해 불에 타 숨진 한 맺힌 넋이 한둘이 아니지만 세밑 불체노동자들의 사망 소식은 가슴을 아프게 한다.

알카에다
어떻게 검문검색대를 통과하나. 그럴 수 있나? 관타나모 수용소에서 8-90명 예면 수인들 본국 송환예정이었다는데 오바마 발목이 잡힌 듯 하다. 자뻑 냄새가 난다. 오바마를 뒤에서 조종하는 세력이든, 한 편이든 간에. 니오콘 세력이 건재함을 증거하고 있다고 봐야한다. 911이 그러했던 것처럼. 관타나모의 해체를 결코 원하지 않는 자들의 소행.

총력투쟁
민노총의 총력투쟁 방침이 어디까지 현실화되고 있는지 피부에 와 닿질 않는다. 지역본부 방침이 구체화되지 않고 있고 이런 상태에서 지역지부는 어떻게 행동해야 하나. 간부들의 태세는 준비중인가.

기후협약
코펜하겐 회의 참관하고 보내온 피델 카스트로의 보고서가 흥미로왔다. 라틴아메리카 모랄레스 등 대통령들의 강력한 항의와 투쟁이 주효하여 마치 어떤 협의가 이루어진 것처럼 세간에 알려진 바와 달리 진공상태에 빠져있는 듯 하다. 오바마 등 몇몇 제국과 대표들의 횡포가 좌초되는 장면이 눈에 선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아우에게 (09.11.18) - 함께 걷는 길 조창익 2009.11.19 534
222 아우에게 (09.11.19)-분노의 농심, 골프 농정! file 조창익 2009.11.20 534
221 아우에게 (10.02.21)-일제고사 <고재성> 강제 전보 발령 대응투쟁 조창익 2010.02.22 534
220 아우에게(09.07.25)-살인정권 조창익 2009.07.26 533
219 아우에게(09.08.29) - 시국이 하 수상하니 조창익 2009.08.30 532
218 아우에게 (09.11.04)-경찰이 와서 일인시위를 보호해주다 조창익 2009.11.05 532
217 아우에게(09.08.10) - 꿈속의 섬진강 조창익 2009.08.11 531
216 아우에게(2010.03.05)- 안개 속 행진 조창익 2010.03.06 531
215 아우에게 (09.08.26) - 산넘어 산 조창익 2009.08.27 530
214 아우에게 (09.11.21) - 불나니까 전기쓰지 말라고? 이 야박한 놈들! 조창익 2009.11.22 530
213 아우에게 (09.10.31) - 농주, 전희식 선생 file 조창익 2009.11.01 529
212 아우에게 (09.11.01) - 희망의 무게 조창익 2009.11.02 529
211 아우에게 2010.04.16.금.맑음 - 변화 혹은 변절 조창익 2010.04.17 529
210 아우에게(09.07.26)-도갑사 조창익 2009.07.27 528
209 아우에게 (09.08.15)-64돌 사기꾼들의 815 광복절 스케치 조창익 2009.08.16 528
208 추석입니다. 전준형 2009.09.29 528
207 아우에게(09.04.12)-별일 없이 산다- 조창익 2009.07.15 527
206 아우에게 (09.10.25) - 일요 단상 조창익 2009.10.26 527
205 아우에게 (09.11.11) - 동지, 해후 조창익 2009.11.12 526
» 아우에게 (09.12.27)-세밑 풍경 조창익 2009.12.28 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