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09.07.26)-도갑사

2009.07.27 00:52

조창익 조회 수:528

산사에서

대웅전
천불전
18배로
부처님께 참배했지
부처님,
예수님,
세상을 구해주세요.

근심을 벗으로 삼고
병고를 약으로 삼고
충언을 옷으로 삼고

교만이 커지고
탐욕이 성장하고
겸손이 사라질 것을
염려하라는 말씀
지당하오나

다만 귀한 말씀으로
민초의 눈과 귀가
멀지 않도록 해주소서

마땅히 분노할 자
분노를 가르쳐 주시고
마땅히 일어설 자
일어서게 도와 주시옵소서

-문익아, 평택 투쟁 마치고 늦잠을 잤다. 하루해가 대강 지날 터라 서둘러 아침 월출산 도갑사를 한바퀴 돌았다. 사고후유증으로 아직 허리가 부실하여 108배는 못하고 18배로 대신했다. 장맛비가 내려 제법 골짜기 물이 콸콸 흘러내린다. 여름 더위는 다 삼켜버렸다. 월우 주지님이 출타 중이어서 총무처에 들러 차 한잔 얻어마시고 돌아왔다.

-뭇 종교가 본디 하나이니 부처에서 예수찾고 예수 속에서 부처의 본모습 찾아내어 온 생명과 평화의 길에 봉사해야 함이라. 어찌 해와 달이 나와 다를 것이며 대륙반대쪽 고해의 숲에서 허덕이는 숱한 얼굴색 다른 이들조차 내 형제가 아니겠느뇨.

-이번 주도 바쁜 일정들이 우리를 기다린다. 사무실문제 시장면담, 전교조시국선언 일제고사 징계저지싸움, 대학노조 도보상경투쟁, 금속지회 일일호프, 입시폐지대학평준화 자전거 대행진 준비 등등

-비바람에 상관없이 맑은 향기를 베푸는 사람, 아름다운 사람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222 아우에게 (09.10.01) - 바로 나 일수도 조창익 2009.10.03 473
221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조창익 2009.10.03 456
220 아우에게 (09.10.03) - 하늘이 열린 날, 문익에게 조창익 2009.10.04 482
219 아우에게 (09.10.04) - 다시 출발선에 서서 조창익 2009.10.05 451
218 아우에게 (09.10.05) - 어떤 회상 조창익 2009.10.06 488
217 아우에게 (09.10.06)- 가을 투쟁/몹쓸 일제고사 조창익 2009.10.07 508
216 아우에게 (09.10.07) -가을 농성 조창익 2009.10.08 502
215 아우에게 (09.10.08) - 공황 그리고 출구 조창익 2009.10.09 494
214 아우에게 (09.10.09) - 추모, 만추를 향한 만취 조창익 2009.10.10 556
213 아우에게 (09.10.10)-휴휴 조창익 2009.10.11 455
212 아우에게 (09.10.11) - 전전긍긍 조창익 2009.10.12 475
211 아우에게 (09.10.12)-다시 처음처럼 조창익 2009.10.13 502
210 아우에게 (09.10.13)-천관산 2009 조창익 2009.10.14 496
209 아우에게 (09.10.14)-일제고사 채점위원 차출거부선언 조직해야 조창익 2009.10.14 451
208 아우에게 (09.10.15)- 삭발 file 조창익 2009.10.16 471
207 아우에게 (09.10.16) - 노동부 방문, 지청장 면담 조창익 2009.10.17 481
206 아우에게 (09.10.17) - 무안 해제 양매리 농활 조창익 2009.10.19 490
205 아우에게 (09.10.18) - 잡사에 끓는 상념, 차 한잔에 담아 마시우고 조창익 2009.10.20 508
204 아우에게 (09.10.19)(월) - 어느 가을 날의 행진 조창익 2009.10.20 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