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09.08.16)-동행

2009.08.16 23:45

조창익 조회 수:493

동 행

문익!
해거름녘
얼마나 걸었을까
헤아려보니 서울도 가고
부산도 갈 수 있을 만큼
걷고 또 걸었다
여름밤 땀에 흠뻑 젖어
시내를 걷고
영산강 하구둑을 걷고
대불산단을 비-잉 걷고
다현 동지들 천막까지 걷고 또 걸었어
어제 같은 시각엔
서울 지하철, 홍대 거리를 헤매이며
거친 숨을 몰아쉬었었지

산자와 죽은 자가 함께 걸었다
네가 내 옆에 걷고 있으니
내가 죽은 건지 네가 살아온건지  
알 수 없더라
넋나간 이처럼 허허 웃기도하고
쏜살같은 자동차에 생각이 끊기고
별빛조차 가려버린
빛의 도시 회백색 전구에
눈알이 흐릿해
그저 손수건으로 얼굴가리고
나의 정상 나의 백두
뚜벅뚜벅
임금체불 산업단지 천막에 도착하였더라

새 유인물이 기다리고 있었어
칼라판이야-
동안 동지들 성금으로 보기 좋게 만들었어

노동자여- 단결하자!
너무도 간결한 문구
어느 문학이 이보다 더 절실하던가-
어느 싯구가 이보다 더 감동이던가-

들어갈 때 너와 나 단둘이 동행이었는데
나올 때 보니 동지들이 함께 걷고 있더라구
손잡고 영산강하구둑 함께
넘어서고 있더라구

취부분회
플랜트 노조
용접분회
화물연대
삼호현장조직
지구협
영암지부
금속지회

동행동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 아우에게 (09.08.24) - 다시 신발끈을 조이며 조창익 2009.08.25 481
202 아우에게(09.08.23) - 독재와 독재 사이 조창익 2009.08.23 506
201 아우에게(09.08.22) - 국상 조창익 2009.08.23 495
200 아우에게 (09.08.21)-천천히 걷다 조창익 2009.08.22 497
199 아우에게 (09.08.20) - 예그리나(사랑하는 우리 사이) 조창익 2009.08.21 523
198 아우에게 (09.08.19) - 애증의 교차로 조창익 2009.08.20 489
197 아우에게(09.08.18)(화)-인동초의 꿈 조창익 2009.08.19 520
196 아우에게 (09.08.17)-아리랑 천리길 조창익 2009.08.18 535
» 아우에게(09.08.16)-동행 조창익 2009.08.16 493
194 아우에게 (09.08.15)-64돌 사기꾼들의 815 광복절 스케치 조창익 2009.08.16 528
193 아우에게(09.08.14)-MB flu 조창익 2009.08.15 511
192 아우에게(09.08.13)-다음 싸움에선 관 짜놓고 할랍니다. 조창익 2009.08.14 489
191 아우에게(09.08.11) - 광풍을 넘어 조창익 2009.08.12 455
190 아우에게(09.08.10) - 꿈속의 섬진강 조창익 2009.08.11 531
189 아우에게(09.08.09) - 스리랑카 K 씨의 경우 조창익 2009.08.10 512
188 아우에게(09.08.08) - 주말 천막풍경 조창익 2009.08.09 542
187 아우에게(09.08.07)-천막 속의 전태일 평전 조창익 2009.08.08 480
186 아우에게(09.08.06) - 한 걸음 또 한걸음 조창익 2009.08.07 498
185 아우에게(09.08.04-05)-시일야방성대곡2009-평택에서 조창익 2009.08.05 537
184 아우에게(09.08.03)-유쾌한 상상, 자전거 대행진 조창익 2009.08.04 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