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09.08.16)-동행

2009.08.16 23:45

조창익 조회 수:493

동 행

문익!
해거름녘
얼마나 걸었을까
헤아려보니 서울도 가고
부산도 갈 수 있을 만큼
걷고 또 걸었다
여름밤 땀에 흠뻑 젖어
시내를 걷고
영산강 하구둑을 걷고
대불산단을 비-잉 걷고
다현 동지들 천막까지 걷고 또 걸었어
어제 같은 시각엔
서울 지하철, 홍대 거리를 헤매이며
거친 숨을 몰아쉬었었지

산자와 죽은 자가 함께 걸었다
네가 내 옆에 걷고 있으니
내가 죽은 건지 네가 살아온건지  
알 수 없더라
넋나간 이처럼 허허 웃기도하고
쏜살같은 자동차에 생각이 끊기고
별빛조차 가려버린
빛의 도시 회백색 전구에
눈알이 흐릿해
그저 손수건으로 얼굴가리고
나의 정상 나의 백두
뚜벅뚜벅
임금체불 산업단지 천막에 도착하였더라

새 유인물이 기다리고 있었어
칼라판이야-
동안 동지들 성금으로 보기 좋게 만들었어

노동자여- 단결하자!
너무도 간결한 문구
어느 문학이 이보다 더 절실하던가-
어느 싯구가 이보다 더 감동이던가-

들어갈 때 너와 나 단둘이 동행이었는데
나올 때 보니 동지들이 함께 걷고 있더라구
손잡고 영산강하구둑 함께
넘어서고 있더라구

취부분회
플랜트 노조
용접분회
화물연대
삼호현장조직
지구협
영암지부
금속지회

동행동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 아우에게 (09.12.28)-소방공무원들의 애환/이주외국인 사업/철도 송년회 - file 조창익 2009.12.29 526
202 아우에게-민주노총목포신안지부창립(09.04.01) 조창익 2009.07.15 525
201 아우에게(09.08.03)-유쾌한 상상, 자전거 대행진 조창익 2009.08.04 525
200 아우에게 (09.11.03) - 우린 오늘도 서 있다 조창익 2009.11.04 525
199 아우에게 (09.12.05)-참화 조창익 2009.12.06 525
198 아우에게 (10.01.28)-민주노총의 새로운 전진 file 조창익 2010.01.29 525
197 아우에게 (09.10.30) - 사법자살특공대, 헌재 조창익 2009.10.31 524
196 아우에게(2010.03.21) - 황사가 지난 자리, 황사가 남는다 조창익 2010.03.22 524
195 아우에게 (09.08.20) - 예그리나(사랑하는 우리 사이) 조창익 2009.08.21 523
194 아우에게 (09.09.05) - 제 2의 쌍용투쟁?, 금호 타이어? 조창익 2009.09.06 523
193 아우에게 (10.01.21)-묵언 수행 서울 나들이 file 조창익 2010.01.22 523
192 아우에게 (09.11.22)-영산강 강둑에 부는 썩은 삽질바람 조창익 2009.11.22 522
191 아우에게 (10.01.12.)-북풍 한설 file 조창익 2010.01.13 521
190 아우에게 (10.02.12)-노동부는 우리를 구속하든지 사장을 구속하든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 file 조창익 2010.02.13 521
189 아우에게(2010.03.09) - 어떤 길 file 조창익 2010.03.10 521
188 아우에게(09.08.02)-농성장 풍경 2 조창익 2009.08.03 520
187 아우에게(09.08.18)(화)-인동초의 꿈 조창익 2009.08.19 520
186 아우에게 (09.09.14)-택시 노동자의 분노 조창익 2009.09.15 518
185 아우에게 (09.11.30) - 흔들리는 나침반되리라/공동선대본발대식- 조창익 2009.12.01 518
184 아우에게(09.07.18)-다시 금남로에서 조창익 2009.07.20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