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형! 이제는 문신부님을 잘 모셔야 할 것 같네요.

2009.11.06 16:01

전준형 조회 수:604

문익이 형!
문규현 신부님이 결국은 살아나셨어요.
4박5일을 옆에서 지켜보며 가슴 졸였는데 결국은 살아나시더군요
모두다 기적이라고 합니다.
그저 하느님의 은총이라고 말합니다.
기적인가 봅니다.
심장이 두번이나 멈췄는데 끝내 일어나셨어요

구사일생에서 살아나신 신부님은 용산의 영령들이 신부님은 오시지말라고 해서 다시 내려왔다고 웃으시며 대답하더군요.
전 다시금 깨달았어요.
문 신부님을 잘 모셔야겠다고 ....
신부님이 그저 옆에만 있어도 우리는 힘이 된다는 사실을...
형도 내 곁에 있는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 아우에게 (09.12.27)-세밑 풍경 조창익 2009.12.28 526
202 아우에게 (09.12.28)-소방공무원들의 애환/이주외국인 사업/철도 송년회 - file 조창익 2009.12.29 526
201 아우에게-민주노총목포신안지부창립(09.04.01) 조창익 2009.07.15 525
200 아우에게(09.08.03)-유쾌한 상상, 자전거 대행진 조창익 2009.08.04 525
199 아우에게 (09.11.03) - 우린 오늘도 서 있다 조창익 2009.11.04 525
198 아우에게 (09.12.05)-참화 조창익 2009.12.06 525
197 아우에게 (10.01.28)-민주노총의 새로운 전진 file 조창익 2010.01.29 525
196 아우에게 (09.10.30) - 사법자살특공대, 헌재 조창익 2009.10.31 524
195 아우에게(2010.03.21) - 황사가 지난 자리, 황사가 남는다 조창익 2010.03.22 524
194 아우에게 (09.08.20) - 예그리나(사랑하는 우리 사이) 조창익 2009.08.21 523
193 아우에게 (09.09.05) - 제 2의 쌍용투쟁?, 금호 타이어? 조창익 2009.09.06 523
192 아우에게 (10.01.21)-묵언 수행 서울 나들이 file 조창익 2010.01.22 523
191 아우에게 (09.11.22)-영산강 강둑에 부는 썩은 삽질바람 조창익 2009.11.22 522
190 아우에게(2010.03.09) - 어떤 길 file 조창익 2010.03.10 522
189 아우에게 (10.01.12.)-북풍 한설 file 조창익 2010.01.13 521
188 아우에게 (10.02.12)-노동부는 우리를 구속하든지 사장을 구속하든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 file 조창익 2010.02.13 521
187 아우에게(09.08.02)-농성장 풍경 2 조창익 2009.08.03 520
186 아우에게(09.08.18)(화)-인동초의 꿈 조창익 2009.08.19 520
185 아우에게 (09.09.14)-택시 노동자의 분노 조창익 2009.09.15 518
184 아우에게 (09.11.30) - 흔들리는 나침반되리라/공동선대본발대식- 조창익 2009.12.01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