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형! 이제는 문신부님을 잘 모셔야 할 것 같네요.

2009.11.06 16:01

전준형 조회 수:604

문익이 형!
문규현 신부님이 결국은 살아나셨어요.
4박5일을 옆에서 지켜보며 가슴 졸였는데 결국은 살아나시더군요
모두다 기적이라고 합니다.
그저 하느님의 은총이라고 말합니다.
기적인가 봅니다.
심장이 두번이나 멈췄는데 끝내 일어나셨어요

구사일생에서 살아나신 신부님은 용산의 영령들이 신부님은 오시지말라고 해서 다시 내려왔다고 웃으시며 대답하더군요.
전 다시금 깨달았어요.
문 신부님을 잘 모셔야겠다고 ....
신부님이 그저 옆에만 있어도 우리는 힘이 된다는 사실을...
형도 내 곁에 있는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 아우에게 (09.08.24) - 다시 신발끈을 조이며 조창익 2009.08.25 481
202 아우에게(09.08.23) - 독재와 독재 사이 조창익 2009.08.23 506
201 아우에게(09.08.22) - 국상 조창익 2009.08.23 495
200 아우에게 (09.08.21)-천천히 걷다 조창익 2009.08.22 497
199 아우에게 (09.08.20) - 예그리나(사랑하는 우리 사이) 조창익 2009.08.21 523
198 아우에게 (09.08.19) - 애증의 교차로 조창익 2009.08.20 489
197 아우에게(09.08.18)(화)-인동초의 꿈 조창익 2009.08.19 520
196 아우에게 (09.08.17)-아리랑 천리길 조창익 2009.08.18 535
195 아우에게(09.08.16)-동행 조창익 2009.08.16 493
194 아우에게 (09.08.15)-64돌 사기꾼들의 815 광복절 스케치 조창익 2009.08.16 528
193 아우에게(09.08.14)-MB flu 조창익 2009.08.15 511
192 아우에게(09.08.13)-다음 싸움에선 관 짜놓고 할랍니다. 조창익 2009.08.14 489
191 아우에게(09.08.11) - 광풍을 넘어 조창익 2009.08.12 455
190 아우에게(09.08.10) - 꿈속의 섬진강 조창익 2009.08.11 531
189 아우에게(09.08.09) - 스리랑카 K 씨의 경우 조창익 2009.08.10 512
188 아우에게(09.08.08) - 주말 천막풍경 조창익 2009.08.09 542
187 아우에게(09.08.07)-천막 속의 전태일 평전 조창익 2009.08.08 480
186 아우에게(09.08.06) - 한 걸음 또 한걸음 조창익 2009.08.07 498
185 아우에게(09.08.04-05)-시일야방성대곡2009-평택에서 조창익 2009.08.05 537
184 아우에게(09.08.03)-유쾌한 상상, 자전거 대행진 조창익 2009.08.04 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