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09.07.18)-다시 금남로에서

2009.07.20 02:53

조창익 조회 수:517

엠비 빼고 다 모이자!
더 이상은 못 참겠다.
엠비 독재 아옷!!

문익아!
빛고을
금남로에 동지들이 모였다.
민생회복, 민주주의 수호, 이명박 정권 퇴진
광주전남시국대회.
삼복더위에
삼복서점 앞
아스팔트에 털썩 주저앉았지.

독재도 이런 독재없었습니다.
용산학살
민생도탄
민주파괴
남북대결
삽질경제
대미굴욕
농업말살
국민무시
8대죄상
국민의 이름으로 고발한다!!

서민주머니 털어서 삽질예산 22조원에 붓겠다고
5년간 부자감세 96조
4대강 삽질예산 22조
요것의 10분의 1만 가지면

쌍용자동차 정상화에 1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1조
고교무상교육 3조
미취학 아동무상교육 9조
반값등록금 실현 5조
장애연금실현 5조
의료급여대상노인틀니지원 986억

이렇게 유용하게 쓸수 있는데-

흰 도포 자락 휘날리며
포효하는
강기갑 대표의 쉰 목소리가
금남로에 울려퍼졌다.

길가
아스팔트 뚫고 올라온
새파란
풀잎이
하늘거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 아우에게 (09.12.28)-소방공무원들의 애환/이주외국인 사업/철도 송년회 - file 조창익 2009.12.29 526
202 아우에게-민주노총목포신안지부창립(09.04.01) 조창익 2009.07.15 525
201 아우에게(09.08.03)-유쾌한 상상, 자전거 대행진 조창익 2009.08.04 525
200 아우에게 (09.11.03) - 우린 오늘도 서 있다 조창익 2009.11.04 525
199 아우에게 (09.12.05)-참화 조창익 2009.12.06 525
198 아우에게 (10.01.28)-민주노총의 새로운 전진 file 조창익 2010.01.29 525
197 아우에게 (09.10.30) - 사법자살특공대, 헌재 조창익 2009.10.31 524
196 아우에게(2010.03.21) - 황사가 지난 자리, 황사가 남는다 조창익 2010.03.22 524
195 아우에게 (09.08.20) - 예그리나(사랑하는 우리 사이) 조창익 2009.08.21 523
194 아우에게 (09.09.05) - 제 2의 쌍용투쟁?, 금호 타이어? 조창익 2009.09.06 523
193 아우에게 (10.01.21)-묵언 수행 서울 나들이 file 조창익 2010.01.22 523
192 아우에게 (09.11.22)-영산강 강둑에 부는 썩은 삽질바람 조창익 2009.11.22 522
191 아우에게 (10.01.12.)-북풍 한설 file 조창익 2010.01.13 521
190 아우에게 (10.02.12)-노동부는 우리를 구속하든지 사장을 구속하든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 file 조창익 2010.02.13 521
189 아우에게(2010.03.09) - 어떤 길 file 조창익 2010.03.10 521
188 아우에게(09.08.02)-농성장 풍경 2 조창익 2009.08.03 520
187 아우에게(09.08.18)(화)-인동초의 꿈 조창익 2009.08.19 520
186 아우에게 (09.09.14)-택시 노동자의 분노 조창익 2009.09.15 518
185 아우에게 (09.11.30) - 흔들리는 나침반되리라/공동선대본발대식- 조창익 2009.12.01 518
» 아우에게(09.07.18)-다시 금남로에서 조창익 2009.07.20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