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10.01.28)-민주노총의 새로운 전진

2010.01.29 20:05

조창익 조회 수:525



2010.01.28.목.맑음

새로운 민주노총 지도부 선출

아침 일찍 조희주 선생 일행과 서울로 향했다. 케이비에스 팔팔체육관. 민주노총 49차 정기대의원대회. 700여 대의원 동지들의 새로운 지도부 선출을 위하여 모였다. 1호안건-상설연대체 확대 재편 건, 2호 2009 사업평가 및 결산 승인 건, 3호 임원 선출 건, 4호 사업계획, 5호 성폭력사건 보고서 채택 건 등을 다루었다. 회계감사에서 논란이 조금 있었고 기타 의안은 별 무리없이 통과되었다.

후보들의 정견발표회가 열렸다. 후보들은 민주노총의 전진을 위하여 헌신하겠다는 결의를 온몸으로 웅변하였다. 어느 누구 총지도부로서 손색이 없었다. 가슴이 뜨거운 동지, 머리가 커보이는 동지. 다 필요하다.

총 723명 대의원 투표결과 기호1번 김영훈-강승철 후보조는 총 376표(52%)를 득표해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경쟁후보였던 기호2번 허영구-이정행 후보조는 275표(38%)를 얻었다.
김-강 후보진영은 현장에서 준비된 투쟁을 전개하겠다는 기치를 내걸었다. 부위원장으로는 정희성, 정의화 두 동지, 여성부위원장으로는 정혜경, 노우정 후보 당선. 모든 것을 걸고 헌신해줄 것을 고대했다.

회의자료, 사업보고서, 성평등미래위원회 최종보고서, 노동운동혁신위원회 보고서 등이 책상 앞에 놓여있다. 1천 페이지에 달할 터인데 탐독할 일이다.

혁신위원회 보고서는 꼼꼼히 정독해야할 것 같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 아우에게 (09.12.28)-소방공무원들의 애환/이주외국인 사업/철도 송년회 - file 조창익 2009.12.29 526
202 아우에게-민주노총목포신안지부창립(09.04.01) 조창익 2009.07.15 525
201 아우에게(09.08.03)-유쾌한 상상, 자전거 대행진 조창익 2009.08.04 525
200 아우에게 (09.11.03) - 우린 오늘도 서 있다 조창익 2009.11.04 525
199 아우에게 (09.12.05)-참화 조창익 2009.12.06 525
» 아우에게 (10.01.28)-민주노총의 새로운 전진 file 조창익 2010.01.29 525
197 아우에게 (09.10.30) - 사법자살특공대, 헌재 조창익 2009.10.31 524
196 아우에게(2010.03.21) - 황사가 지난 자리, 황사가 남는다 조창익 2010.03.22 524
195 아우에게 (09.08.20) - 예그리나(사랑하는 우리 사이) 조창익 2009.08.21 523
194 아우에게 (09.09.05) - 제 2의 쌍용투쟁?, 금호 타이어? 조창익 2009.09.06 523
193 아우에게 (10.01.21)-묵언 수행 서울 나들이 file 조창익 2010.01.22 523
192 아우에게 (09.11.22)-영산강 강둑에 부는 썩은 삽질바람 조창익 2009.11.22 522
191 아우에게 (10.01.12.)-북풍 한설 file 조창익 2010.01.13 521
190 아우에게 (10.02.12)-노동부는 우리를 구속하든지 사장을 구속하든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 file 조창익 2010.02.13 521
189 아우에게(2010.03.09) - 어떤 길 file 조창익 2010.03.10 521
188 아우에게(09.08.02)-농성장 풍경 2 조창익 2009.08.03 520
187 아우에게(09.08.18)(화)-인동초의 꿈 조창익 2009.08.19 520
186 아우에게 (09.09.14)-택시 노동자의 분노 조창익 2009.09.15 518
185 아우에게 (09.11.30) - 흔들리는 나침반되리라/공동선대본발대식- 조창익 2009.12.01 518
184 아우에게(09.07.18)-다시 금남로에서 조창익 2009.07.20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