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형! 이제는 문신부님을 잘 모셔야 할 것 같네요.

2009.11.06 16:01

전준형 조회 수:604

문익이 형!
문규현 신부님이 결국은 살아나셨어요.
4박5일을 옆에서 지켜보며 가슴 졸였는데 결국은 살아나시더군요
모두다 기적이라고 합니다.
그저 하느님의 은총이라고 말합니다.
기적인가 봅니다.
심장이 두번이나 멈췄는데 끝내 일어나셨어요

구사일생에서 살아나신 신부님은 용산의 영령들이 신부님은 오시지말라고 해서 다시 내려왔다고 웃으시며 대답하더군요.
전 다시금 깨달았어요.
문 신부님을 잘 모셔야겠다고 ....
신부님이 그저 옆에만 있어도 우리는 힘이 된다는 사실을...
형도 내 곁에 있는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 아우에게 (09.10.20)(화) - 눈물 조창익 2009.10.20 446
202 아우에게 (09.10.21) - 울고 넘는 '남도'재, 바보들의 행진 조창익 2009.10.22 550
201 아우에게 (09.10.22) - 신부님, 어서 일어나세요, 문규현 신부님 조창익 2009.10.23 496
200 아우에게 (09.10.23) - 별빛 고운 밤에 조창익 2009.10.24 488
199 아우에게 (09.10.24) - 당랑거철 조창익 2009.10.25 461
198 아우에게 (09.10.25) - 일요 단상 조창익 2009.10.26 527
197 아우에게 (09.10.26) - 부활, 10.26 조창익 2009.10.27 555
196 아우에게 (09.10.27) - 기자회견 그리고 콘테이너박스 조창익 2009.10.28 537
195 아우에게 (09.10.28)- 모이자, 뭉치자, 바꾸자, 대불공단 조창익 2009.10.29 586
194 아우에게 (09.10.29) - 묵천(墨天) 조창익 2009.10.30 547
193 아우에게 (09.10.30) - 사법자살특공대, 헌재 조창익 2009.10.31 524
192 아우에게 (09.10.31) - 농주, 전희식 선생 file 조창익 2009.11.01 529
191 아우에게 (09.11.01) - 희망의 무게 조창익 2009.11.02 529
190 아우에게(2009. 11. 02). 월. 강진의료원 노조 일인시위 47일차-도지사의 물세례 도발을 규탄한다! 조창익 2009.11.03 571
189 아우에게 (09.11.03) - 우린 오늘도 서 있다 조창익 2009.11.04 525
188 아우에게 (09.11.04)-경찰이 와서 일인시위를 보호해주다 조창익 2009.11.05 533
187 아우에게 (09.11.05) - 점입가경 조창익 2009.11.06 500
» 형! 이제는 문신부님을 잘 모셔야 할 것 같네요. 전준형 2009.11.06 604
185 아우에게 (09.11.06) - 평화의 법칙 조창익 2009.11.07 539
184 아우에게 (09.11.07) - 고이도 홀로 기행 조창익 2009.11.08 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