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10.01.16.)-어떤 시간 여행

2010.01.17 05:05

조창익 조회 수:510



2010.01.16.토.맑음

어떤 시간 여행

걷기 좋은 날, 부자가 섬을 찾았다. 잔설이 그림처럼 뒤덮은 섬, 눈도 밟고 모래사장을 걷기도 한다. 갈대밭도 헤치고 진흙에 빠지기도 하면서 해변을 뒤적이며 세월을 탐구한다. 아들은 스물 여섯 해를 살았고 나는 쉰 두 해를 살았다. 오늘 화제의 주요 주인공은 아들의 할아버지이자 나의 부친이신 분. 부친과의 삶 속에서 농경사회를 공유한 나와 논 바닥에 라곤 발도 대보지 않은 아들의 할아버지와의 공유면적의 차이는 상당한 간격이 존재할 수 밖에 없다. 아들의 추체험은 순전히 나의 발언을 통해서 가능할 터이다. 대화란 어쩌면 간극을 메꾸는 작업.

섬을 서너 시간 돌면서 비교적 흥건하게 말을 쏟아냈던 것 같다. 아들은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었다며 탄성을 지르기도 하고 놀라기도 했다. 나도 최근에야 알게 된 할아버지의 인생역정이 있는데 네가 어떻게 다 알겠느냐. 너는 또 나의 궤적을 얼마나 알 수 있겠느냐. 풀어헤쳐가도록 해보자. 사실 아들은 요즘 철학적 사유에 천착하고 있다. 궁극적인 존재의 이유. 본질적으로 나의 것은 어디 있는가? 나는 무엇인가? 장기간에 걸쳐 스스로 터득해오고 있다는 그럴 듯한 역학 설법에 걱정도 되면서 한편으로 정체성과 주체의 각성이 고조되고 확장되는 듯 하여 내심 뿌듯해하고 있는 과정이랄까.

부자는 함께 담배를 피우면서 걷기로 했다. 군 제대와 함께 담배 골초가 되어 돌아온 아들.말보로Marlboro, 아들이 즐겨 피우는 담배다. 그것도 독한 빨간색 담배. 이십 칠팔년 전 카투사 시절 나도 가끔씩 피웠었다. 베이커Baker라고 불리우는 까칠한 백인 병장 녀석이 즐겨하던 담배였었지. 함께 담배를 꺼내 피우면서 걷는 시간여행이 마냥 좋기만 했다.

녀석의 질문이 끊이질 않는다. 호불호를 분명히 표현하거나, 호응과 배척의 논리를 나름의 준거를 가지고 몸에 익숙하려 노력하는 모습이다. 다행이다. 자아를 괴롭히는 열등과 배타를 내쫒아내고 당당한 주인으로 거듭나고 있는 모습도 보인다. 삶의 중심을 꿰뚫는 혜안이 있다. 아비를 분석하고 흔들어대기도 하고 위안해주려고도 한다. 에미한테는 말 못하는 내용 거침없이 쏟아내고 싶어 한다. 섬의 보드라운 능선과 야트마한 집들, 도란도란 속삭이는 섬사람들의 숨소리를 느끼면서 나오는 길.
해안가의 눈바람은 아직도 싸하다. 다정한 벗을 얻었다. 오늘.

-전태일노동대학에서 김승호 대표께서 내려오셨다. 2010년도 신입생 모집 관계가 표면적인 이유다. 정세분석 자료, 차베스의 글,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등 자료를 복사해서 가지고 오셨다. 전교조 지회 사무실서 모여 담소하다가 식당에서 식사를 마치시고 서울길에 오르셨다. 목포지역에서 분소같은 조직으로 학습소모임을 진행해보기로 했다. 작년에도 비슷한 결의가 있었는데 흐지부지되었다. 올해에는 잘해보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아우에게 (10.02.16)-강복현 선생을 사랑하는 고흥군민들 file 조창익 2010.02.17 612
182 아우에게(09.07.16)(목)-보건의료투쟁 그리고 빗속 선전전 조창익 2009.07.16 616
181 아우에게 2010.04.17.토.맑음 - 희망 2010 목해신완진 file 조창익 2010.04.21 618
180 아우에게 (09.11.07) - 고이도 홀로 기행 조창익 2009.11.08 623
179 아우에게 2010.04.28.수.흐리고비 - 제발, 이명박 대통령 좀 말려주십시오. file 조창익 2010.04.29 632
178 아우에게(09.08.27) - 시국선언 교수 징계? 조창익 2009.08.28 636
177 아우에게 2010.04.19.월.비바람 - 비바람속의 4.19 file 조창익 2010.04.21 640
176 아우에게 2010.04.20.화.맑음 - 작은 기지개 그리고 file 조창익 2010.04.21 641
175 아우에게 (10.02.23)-유배발령 철회 기자회견 그리고 매우 특별한 만남 file 조창익 2010.02.24 644
174 아우에게(09.07.22)-청낭자靑娘子(잠자리)를 만나다 조창익 2009.07.23 651
173 아우에게 (10.01.01)-중지동천 衆 志 動 天 file 조창익 2010.01.03 652
172 아우에게 2010.04.22.목.맑음 - 대표자 회의 file 조창익 2010.04.23 653
171 아우에게 2010.04.26.월.흐리고비 - 파업 전야 2010 조창익 2010.04.27 655
170 아우에게(2010.04.26)- 천안함 사태, ‘과잉슬픔’ 혹은 ‘과잉행정’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조창익 2010.04.28 658
169 아우에게 2010.04.29.목.맑음 - 파업유보 혹은 파업철회 2010 조창익 2010.04.30 658
168 아우에게 2010.04.24.토.맑음 - 간부대회, 518 작은 음악회 file 조창익 2010.04.26 661
167 아우에게 2010.04.18.일.맑음 - 망중한 file 조창익 2010.04.21 665
166 피가 마르고 온몸에 기운이 빠져옵니다.% 이진호 2006.10.03 692
165 아우에게 (09.12.18)-답설야중거 file 조창익 2009.12.19 696
164 아우에게 2010.04.21.수.흐리고비 - 곡우 춘우 조창익 2010.04.22 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