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2.20)-어떤 기념일

2009.12.21 07:59

조창익 조회 수:509



2009.12.20.일.바람.

어떤 기념일

누가 그러는데
그이가 대통령된 지 2주년이 되는 날이
12.19라데
그이의 결혼기념일이
12.19일이고
태어난 날도
12.19일이라던가

또 뭐라더라
그이의
제삿날이
그렇게 될거라고
그러데

꼭 그렇게
만들어야한다고
다들 난리데야-

그럴 성도 싶데야
이치가 그렇지 않은가


-주말 광주역 광장에서 들었던 말이다. 축하도 없이 무덤처럼 대통령 당선 일을 넘긴 대통령과 정권. 세밑에 용산의 원혼들이 가만 둘리 없고, 벌써부터 4대강 파헤쳐 황톳물 그득하게 난삽한 삽질에 대한 분노가 그러하고, 旁기곡경(일을 정당하지 않은 그릇된 수단으로 억지로 하는 것) 천하에 대한 조소가 그러하고-

-다만 다만, 분노의 조직이 문제로다. 보수정당끼리의 힘겨루기는 민중을 관전자로 전락시키고, 민중진영은 때를 기다리는가, 조직하는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아우에게 (10.01.26)-운동의 법칙/영암군지부 대의원대회 file 조창익 2010.01.27 515
182 아우에게 (09.12.04)-눈물이 내 실탄이다. file 조창익 2009.12.05 514
181 아우에게 (10.02.01)-허물벗기 조창익 2010.02.02 514
180 아우에게-작은 이야기 하나(09.03.06) 조창익 2009.07.15 513
179 아우에게(09.05.16)-어떤 주례사- 조창익 2009.07.15 513
178 아우에게 (09.12.22)-대불공단에 부는 칼 바람 file 조창익 2009.12.22 513
177 아우게게 2010.03.30 - 대공황, 그리고 혁명 file 조창익 2010.03.31 513
176 아우에게(09.07.21)-언론총파업에 부쳐 조창익 2009.07.22 512
175 아우에게(09.08.09) - 스리랑카 K 씨의 경우 조창익 2009.08.10 512
174 아우에게(09.07.31)-좋은 세상 조창익 2009.08.01 511
173 아우에게(09.08.14)-MB flu 조창익 2009.08.15 511
172 아우에게 (09.11.16) - 정운찬의 무릎 조창익 2009.11.17 511
171 아우에게 (10.01.16.)-어떤 시간 여행 file 조창익 2010.01.17 510
170 아우에게 (10.02.28) - 아버지의 등 조창익 2010.03.01 510
169 아우에게 (09.11.14) - 농성 61일째, 남도에 부는 야속한 바람 조창익 2009.11.15 509
» 아우에게 (09.12.20)-어떤 기념일 file 조창익 2009.12.21 509
167 아우에게 (09.09.07) - 의지로 낙관하라! 조창익 2009.09.07 508
166 아우에게 (09.10.06)- 가을 투쟁/몹쓸 일제고사 조창익 2009.10.07 508
165 아우에게 (09.10.18) - 잡사에 끓는 상념, 차 한잔에 담아 마시우고 조창익 2009.10.20 508
164 아우에게 (09.12.24) - 김대열 동지 조창익 2009.12.25 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