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1.25)-단협 해지 쓰나미

2009.11.25 23:57

조창익 조회 수:489





2009.11.25. 수. 맑음

쓰나미

단협 해지 쓰나미
저들은 몽땅 쓸어버리겠다는 심산
철도 발전 가스 공기업
선택의 여지가 없다.
어찌 물러설 자리가 있겠는가
가진 것 없는 우린 파업으로 맞설 밖에
너희는 해지
우리는 파업

택시동지들 고생이 많았다. 여의도 집회장 맨 앞 줄에 남도동지들이 앉아 있다. 어제 집회에서도 사용한  [민주노조사수]피켓이 사진에 크게 찍혔다. 한00 조직부장 얼굴이 반쯤보인다. 월급액 제로 급여명세서를 인쇄해서 가져갔는데 이도 함께 들어있다. 붉은 머리띠도 두르고서 노동탄압에 맞서, 최저임금보장 요구를 걸고 당찬 모습으로 앉아 있다. 장하다.

오늘 오전에는 공무원탄압저지기자회견을 가졌다. 나는 참석하지 못했다. 민주노총 대표로 장옥기 본부장 후보가 참석한다는 전언에 나는 수업바꾸는 일이 복잡하여 나가지 않기로 했다. 내일 오전도 철도 출정식이다. 오후에는 사회보험노조 출정식이다. 연말 투쟁 결의식이 풍성하다.

결국 몸살이 났다. 진땀이 온 몸을 타고 흐른다. 누워있기로 했다. 생강차를 두 주전자나 끓여마셨다. 그래도 머리가 묵지근하다. 자야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아우에게 (09.11.08)-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2009 조창익 2009.11.09 601
182 아우에게 (09.11.09)-정녕 하늘이 두렵지 아니한가? 조창익 2009.11.10 563
181 아우에게 (09.11.10) - 한겨레신문 절독 그리고 조창익 2009.11.11 535
180 아우에게 (09.11.11) - 동지, 해후 조창익 2009.11.12 526
179 아우에게 (09.11.12) - 두 번의 눈물 file 조창익 2009.11.12 538
178 아우에게 (09.11.13) - 모래성 조창익 2009.11.14 568
177 아우에게 (09.11.14) - 농성 61일째, 남도에 부는 야속한 바람 조창익 2009.11.15 509
176 아우에게 (09.11.15) - 선배님의 선물 조창익 2009.11.16 535
175 아우에게 (09.11.16) - 정운찬의 무릎 조창익 2009.11.17 511
174 아우에게 (09.11.17)-단식 15일, 정우태 도의원 조창익 2009.11.18 604
173 아우에게 (09.11.18) - 함께 걷는 길 조창익 2009.11.19 534
172 아우에게 (09.11.19)-분노의 농심, 골프 농정! file 조창익 2009.11.20 534
171 아우에게 (09.11.20)- 2009 출사표 조창익 2009.11.21 465
170 아우에게 (09.11.21) - 불나니까 전기쓰지 말라고? 이 야박한 놈들! 조창익 2009.11.22 530
169 아우에게 (09.11.22)-영산강 강둑에 부는 썩은 삽질바람 조창익 2009.11.22 522
168 아우에게 (09.11.23) - 단상 조창익 2009.11.24 486
167 아우에게 (09.11.24) - 부메랑 file 조창익 2009.11.25 538
» 아우에게 (09.11.25)-단협 해지 쓰나미 file 조창익 2009.11.25 489
165 아우에게 (09.11.26) - 권불십년 조창익 2009.11.27 547
164 아우에게 (09.11.27) - 파업의 깃발 그리고 - file 조창익 2009.11.28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