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펌]조문익 동지를 그리며

2006.03.10 12:27

이현승 조회 수:848

몇번
만나지는 않았지만
당신의 살아오신 이야기가
아름답습니다.

당신에 대한
기억은
언제나
조용하게
웃음을 머금은
아름다운 모습뿐입니다.


몇번
만나지는 않았지만
굽이굽이
넘어 온 세월.
당신의
삶은
아름다움 이었습니다.

몇번
만나지는 않았지만
서럽게도
당신은 지갑에
지폐몇장 접어서
가지고 다닌적이 없었을 것입니다.
누가 말합디다
어쩌면
지금까지
단 백만원의 월급도
받아본적이 없었을 것이라고
그래서
더욱 슬프고
아름답습니다.


몇번
만난적은 없지만
영정의
웃음을 머금은
허 허 웃고 이야기하시는
당신의 모습은
성자의 모습과 다를께 없었습니다
진실로 당신이 아름다워보입니다.

몇번
만난적은 없지만
이로인해
당신은
영원히
아름다움으로 남을것입니다.

꿈을 이루지 못하고
영원으로 간
당신을 위하여
산자들이
남아서
축배를 듭니다.



마누라 아침상 채리는 덜그럭 소리를 들으며, 비내리는 아침에 몇자 적어봅니다.

- 전교조 부지부장 이현승-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아우에게 (09.10.18) - 잡사에 끓는 상념, 차 한잔에 담아 마시우고 조창익 2009.10.20 508
162 아우에게 (09.12.24) - 김대열 동지 조창익 2009.12.25 507
161 아우에게(09.08.23) - 독재와 독재 사이 조창익 2009.08.23 506
160 아우게게 2010.03.24 - 한쪽에선 싸우고 한쪽에선 마시는게 삶이다. file 조창익 2010.03.25 506
159 아우에게 (10.02.25) - 강풍, 천막 그리고 file 조창익 2010.02.26 505
158 아우에게 (10.01.07.목)-신년하례식, 동상이몽을 넘어서서 file 조창익 2010.01.08 503
157 아우에게(2010.03.04)-'노동조합 간부'라는 이름의 전차 조창익 2010.03.05 503
156 아우에게 (09.09.02) - 가을의 속삭임 조창익 2009.09.03 502
155 아우에게 (09.09.11) - 땅끝에서 다시 올리는 봉화 조창익 2009.09.11 502
154 아우에게 (09.10.07) -가을 농성 조창익 2009.10.08 502
153 아우에게 (10.01.02)-신년 축하 덕담 몇 개 file 조창익 2010.01.03 502
152 아우에게 2010.04.04.일.맑음 - 또 다시 한 걸음 조창익 2010.04.06 502
151 아우에게 (09.11.05) - 점입가경 조창익 2009.11.06 500
150 아우에게 (10.01.19.)-노동자 조직 file 조창익 2010.01.20 500
149 아우에게 (10.01.23)-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 file 조창익 2010.01.24 500
148 아우에게 (10.01.05)-전교조 시무식 그리고 지리산 이야기(1) file 조창익 2010.01.06 499
147 아우에게(09.07.24)-난항 조창익 2009.07.24 498
146 아우에게(09.08.06) - 한 걸음 또 한걸음 조창익 2009.08.07 498
145 아우에게 2010.04.07.수.맑음 - 파업 출정(목포) file 조창익 2010.04.08 498
144 아우에게 (09.08.21)-천천히 걷다 조창익 2009.08.22 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