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선배님.. 보고싶습니다..

2006.03.10 12:33

까미르 조회 수:913

선배의 죽음을 아직도 받아들일수가 없습니다..
사람들과 섞여 선배의 과거사 지난일들을 스치듯 이야기하는걸 보면
어느덧 저 역시 선배의 죽음을 현실로 받아들이고 있는것이겠지요..

그래도 저는 그냥 선배가 잠시 멀리 어딜 다니러 간듯 합니다..

함께 투쟁하고 함께 운동하는 동안 선배의 그 고독과 외로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지 못한게 내내 답답하고 미안할 뿐입니다..

선배 몫까지 다 할순 없습니다..
선배이기에 가능했던 일이고..
선배이기에 꼭 그 자리에 계셔야 하는데..

하늘이 원망스럽지만..
그래도 전 산 사람이기에 또 살아집니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
선배와 함께 했던 그 시간.. 우리 운동..
결코 무의미하지 않게 계속 이어가야 할텐데..
자신이 없습니다..

선배..
지독한 2월도.. 이 혹독한 겨울도 가고.. 봄이 오고 있습니다..
선배없는 봄을 맞이하는 것이.. 내내 서글프기만 합니다..

너무나 죄송한 맘..
너무나 미안한 맘..
존경하고 사랑하는 선배..

그래도 전 제 몫만큼만 할랍니다.
선배 없는 이 세상.. 참 벅차기만 합니다..

선배가 원하고.. 내가 원하고.. 우리가 원했던 그 세상..
그래도 아직 끝나지 않은 이 삶의 여정..
결코 포기하지 않고.. 살겠습니다..

선배가 너무 보고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아우에게 (10.02.14)-월출산 온천행 조창익 2010.02.15 497
142 아우에게 (09.08.30)-천막은 아름다워라! 조창익 2009.08.31 496
141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140 아우에게 (09.10.13)-천관산 2009 조창익 2009.10.14 496
139 아우에게 (09.10.22) - 신부님, 어서 일어나세요, 문규현 신부님 조창익 2009.10.23 496
138 아우에게 (09.11.27) - 파업의 깃발 그리고 - file 조창익 2009.11.28 496
137 아우에게(09.08.22) - 국상 조창익 2009.08.23 495
136 선배님... 서미숙 2009.07.30 494
135 아우에게 (09.10.08) - 공황 그리고 출구 조창익 2009.10.09 494
134 아우에게 (10.02.11)-힘의 근원 file 조창익 2010.02.12 494
133 아우에게 (10.02.27) - 너는 다른 건 다 해도 늙지만 마라! 조창익 2010.02.28 494
132 아우에게(09.08.16)-동행 조창익 2009.08.16 493
131 아우에게 (09.09.03) - 상상력 예찬 조창익 2009.09.04 493
130 아우에게 (10.01.18.)-민중연대 file 조창익 2010.01.19 493
129 아우에게 (09.08.25) - 깃발 조창익 2009.08.26 492
128 아우에게 (10.01.30)-어느 환경미화원의 독백 file 조창익 2010.01.31 492
127 아우에게 (10.01.31)-삼학도 투쟁/화물노동자들의 포효 file 조창익 2010.02.01 491
126 아우에게 (10.02.02)-고재성 교사에 대한 징계방침을 즉각 취소하라! file 조창익 2010.02.03 491
125 아우에게 (09.10.17) - 무안 해제 양매리 농활 조창익 2009.10.19 490
124 아우에게 (10.01.11.)-마이더스의 손 file 조창익 2010.01.12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