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붉은마음 진홍깃발

2006.10.11 23:14

무니기 조회 수:917

단심혈기(丹心血旗)  언젠가부터 내마음속에는 마음으로 모아낸 진홍 빛 깃발 나부끼네 모든 역사적 문명과 모든 사람들에 대한 외경과 존중속에서 정성스럽게 간직한 나의 열정 폭발하듯이 마음을 열수는 없지만 다소곳한 깃발은 항상 퍼드득 나부끼네 너무나 오래되어서 언제부터인지도 몰라. 그러나 내가 살아갈 길을 잃고 헤매일 때 내가 누구인가 다시 물었을 때 해방과 연대를 향한 붉디붉은 마음 간직하는 것이 피 뚝뚝 떨어지는 심장을 움켜쥐고 저벅저벅 걸어야하는 행복한 길임을 다시 알게 되었을 때 나는 보았네 푸르청청한 하늘에 내 가슴속 붉고 힘찬 심폐(心肺)의 깃발 다시 휘날렸네 아, 그 깃발은 내가 태어나기 전부터 이 우주가 만들어지기 전부터 우주의 중심에서 우주목(宇宙木)으로 나부꼈던 것을. 내가 그 깃발 항상 움켜쥐고 있었던 것을. 내마음의 영원한 붉은 마음 핏빛 기치(丹心血旗)여!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바로 나의 깃발이다. 나의 사랑이 바로 만인의 깃발이다. 내가 붉은 깃발 되어 이땅에 왔고 이제 의당 사라지기 위해 사소하게 걷는다. 깃발되어 간다. -2001년 6월 28일 이른 아침. 조문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아우에게 (10.02.14)-월출산 온천행 조창익 2010.02.15 497
142 아우에게 (09.08.30)-천막은 아름다워라! 조창익 2009.08.31 496
141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140 아우에게 (09.10.13)-천관산 2009 조창익 2009.10.14 496
139 아우에게 (09.10.22) - 신부님, 어서 일어나세요, 문규현 신부님 조창익 2009.10.23 496
138 아우에게 (09.11.27) - 파업의 깃발 그리고 - file 조창익 2009.11.28 496
137 아우에게(09.08.22) - 국상 조창익 2009.08.23 495
136 선배님... 서미숙 2009.07.30 494
135 아우에게 (09.10.08) - 공황 그리고 출구 조창익 2009.10.09 494
134 아우에게 (10.02.11)-힘의 근원 file 조창익 2010.02.12 494
133 아우에게 (10.02.27) - 너는 다른 건 다 해도 늙지만 마라! 조창익 2010.02.28 494
132 아우에게(09.08.16)-동행 조창익 2009.08.16 493
131 아우에게 (09.09.03) - 상상력 예찬 조창익 2009.09.04 493
130 아우에게 (10.01.18.)-민중연대 file 조창익 2010.01.19 493
129 아우에게 (09.08.25) - 깃발 조창익 2009.08.26 492
128 아우에게 (10.01.30)-어느 환경미화원의 독백 file 조창익 2010.01.31 492
127 아우에게 (10.01.31)-삼학도 투쟁/화물노동자들의 포효 file 조창익 2010.02.01 491
126 아우에게 (10.02.02)-고재성 교사에 대한 징계방침을 즉각 취소하라! file 조창익 2010.02.03 491
125 아우에게 (09.10.17) - 무안 해제 양매리 농활 조창익 2009.10.19 490
124 아우에게 (09.12.14)-전선 일꾼들의 자맥질 file 조창익 2009.12.15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