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오랜만이요. 형

2009.02.02 13:01

김연탁 조회 수:898

엊그제가 3주기였소.
오랜만에 영묘원에 가서 형을 뵈었습니다.
형은 그대로인데...난 좀 늙었지요?
오랜만에 반가운 사람들 많이 모였더이다.
오랜만에 형수와 용하도 봤소.
용하는 올해 고등학교 간다고 합니다.  
면목이 없었소. 작년 2주기 이후로 첨 뵈었거든요.
3년이란 시간이 짧지만은 않은 것 같소.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눈물 찍어바르는 사람들이 있던데..올해는 없더구만,
형의 죽음에 대한 애통보다도 형의 생전 추억이 먼저 떠오릅니다.
너무도 따뜻한 날씨여서 슬프더이다.
참 요즘은 일하기 싫소, 한 없이 게을러져요.
형같으면  "하고 싶은 일만 해!"라고 하겠죠?

형, 그 쪽에서도 공무가 바쁘시겠지만, 하나만 부탁합시다.
이명박을 좀 데려가시오,
이명박땜시 살 수가 없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아우에게 (10.02.14)-월출산 온천행 조창익 2010.02.15 497
142 아우에게 (09.08.30)-천막은 아름다워라! 조창익 2009.08.31 496
141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140 아우에게 (09.10.13)-천관산 2009 조창익 2009.10.14 496
139 아우에게 (09.10.22) - 신부님, 어서 일어나세요, 문규현 신부님 조창익 2009.10.23 496
138 아우에게 (09.11.27) - 파업의 깃발 그리고 - file 조창익 2009.11.28 496
137 아우에게(09.08.22) - 국상 조창익 2009.08.23 495
136 선배님... 서미숙 2009.07.30 494
135 아우에게 (09.10.08) - 공황 그리고 출구 조창익 2009.10.09 494
134 아우에게 (10.02.11)-힘의 근원 file 조창익 2010.02.12 494
133 아우에게 (10.02.27) - 너는 다른 건 다 해도 늙지만 마라! 조창익 2010.02.28 494
132 아우에게(09.08.16)-동행 조창익 2009.08.16 493
131 아우에게 (09.09.03) - 상상력 예찬 조창익 2009.09.04 493
130 아우에게 (10.01.18.)-민중연대 file 조창익 2010.01.19 493
129 아우에게 (09.08.25) - 깃발 조창익 2009.08.26 492
128 아우에게 (10.01.30)-어느 환경미화원의 독백 file 조창익 2010.01.31 492
127 아우에게 (10.01.31)-삼학도 투쟁/화물노동자들의 포효 file 조창익 2010.02.01 491
126 아우에게 (10.02.02)-고재성 교사에 대한 징계방침을 즉각 취소하라! file 조창익 2010.02.03 491
125 아우에게 (09.10.17) - 무안 해제 양매리 농활 조창익 2009.10.19 490
124 아우에게 (10.01.11.)-마이더스의 손 file 조창익 2010.01.12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