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2.27)-세밑 풍경

2009.12.28 08:24

조창익 조회 수:526

2009.12.27.일.바람

세밑 풍경

불에 타버린 코리안 드림
새벽 창밖이 환하다. 눈이 쌓인다. 충남 서산에서 네팔인 노동자들이 불에 타 숨졌다. 그의 코리안 드림도 함께 사라졌다. 올해 불에 타 숨진 한 맺힌 넋이 한둘이 아니지만 세밑 불체노동자들의 사망 소식은 가슴을 아프게 한다.

알카에다
어떻게 검문검색대를 통과하나. 그럴 수 있나? 관타나모 수용소에서 8-90명 예면 수인들 본국 송환예정이었다는데 오바마 발목이 잡힌 듯 하다. 자뻑 냄새가 난다. 오바마를 뒤에서 조종하는 세력이든, 한 편이든 간에. 니오콘 세력이 건재함을 증거하고 있다고 봐야한다. 911이 그러했던 것처럼. 관타나모의 해체를 결코 원하지 않는 자들의 소행.

총력투쟁
민노총의 총력투쟁 방침이 어디까지 현실화되고 있는지 피부에 와 닿질 않는다. 지역본부 방침이 구체화되지 않고 있고 이런 상태에서 지역지부는 어떻게 행동해야 하나. 간부들의 태세는 준비중인가.

기후협약
코펜하겐 회의 참관하고 보내온 피델 카스트로의 보고서가 흥미로왔다. 라틴아메리카 모랄레스 등 대통령들의 강력한 항의와 투쟁이 주효하여 마치 어떤 협의가 이루어진 것처럼 세간에 알려진 바와 달리 진공상태에 빠져있는 듯 하다. 오바마 등 몇몇 제국과 대표들의 횡포가 좌초되는 장면이 눈에 선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아우에게 (09.12.18)-답설야중거 file 조창익 2009.12.19 696
142 아우에게 (09.12.19)-당선인사/창이 되고 방패가 되겠습니다. 조창익 2009.12.20 478
141 아우에게 (09.12.20)-어떤 기념일 file 조창익 2009.12.21 509
140 아우에게 (09.12.22)-대불공단에 부는 칼 바람 file 조창익 2009.12.22 513
139 아우에게 (09.12.22)-공명(共鳴) file 조창익 2009.12.23 434
138 아우에게 (09.12.23) - 보워터코리아 자본, 미국자본 조창익 2009.12.24 482
137 아우에게 (09.12.24) - 김대열 동지 조창익 2009.12.25 507
136 아우에게 (09.12.25)-뚝심 전공노 file 조창익 2009.12.27 451
135 아우에게 (09.12.26)-어떤 독백 조창익 2009.12.27 476
» 아우에게 (09.12.27)-세밑 풍경 조창익 2009.12.28 526
133 아우에게 (09.12.28)-소방공무원들의 애환/이주외국인 사업/철도 송년회 - file 조창익 2009.12.29 526
132 아우에게 (09.12.29.화)-불쏘시개 file 조창익 2009.12.30 462
131 아우에게 (09.12.30)-징계 범람 file 조창익 2009.12.31 454
130 2009년을 마감하며 전준형 2009.12.31 454
129 아우에게 (09.12.31)-2009, 너는 file 조창익 2010.01.03 459
128 아우에게 (10.01.01)-중지동천 衆 志 動 天 file 조창익 2010.01.03 652
127 아우에게 (10.01.02)-신년 축하 덕담 몇 개 file 조창익 2010.01.03 502
126 아우에게 (10.01.03)-신년 축하 덕담 몇 개(2) file 조창익 2010.01.04 500
125 아우에게 (10.01.04)-망월동 신년 새출발 -합동 시무식 file 조창익 2010.01.05 487
124 아우에게 (10.01.05)-전교조 시무식 그리고 지리산 이야기(1) file 조창익 2010.01.06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