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2.16.수)-첫 눈

2009.12.17 08:47

조창익 조회 수:489



2009.12.16. 수. 흐리고 바람.


서설-

택시투쟁
농성 93일째,
웬놈의 바람이 이렇게 불어쌌는고
잡고 있는 현수막이 막 날아가려고 해
바람아 바람아-
회올 바람아-
회올 바람아-
회오리 바람아-
파렴치범 불알이나 휘리릭 걷어가버려라
고약한 놈
그 놈 낯짝을 한번
사정없이 휘갈겨주려무나.


-택시투쟁 사주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목포검찰지청사 앞 오후 2시 30분. 바람이 거세차다.
-공무원노조 탄압이 거세다. 목포시청 들렀다. 새 사무실서 지부장님 사무국장님 등 만났다. 힘든 사정이 역력하다. 그래도 내색않고 고빗길 넘어서는 동지들이 고맙다.
-신안군청 들렀다. 장옥기 본부장 후보랑 여기서 만났다. 근처 식당으로 옮겨 식사를 함께 했다.
-바람이 그렇게 심하게 불더니 자정이 가까워오자 첫눈이 내렸다. 서설이면 좋으련만.
-첫눈 내리는 밤, 뜬눈으로 새벽을 맞이했다. 밤을 꼬박 샜다. 잠을 잘수 없는 밤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 아우에게(09.08.13)-다음 싸움에선 관 짜놓고 할랍니다. 조창익 2009.08.14 489
122 아우에게 (09.08.19) - 애증의 교차로 조창익 2009.08.20 489
121 아우에게 (09.11.25)-단협 해지 쓰나미 file 조창익 2009.11.25 489
120 아우에게 (09.12.14)-전선 일꾼들의 자맥질 file 조창익 2009.12.15 489
» 아우에게 (09.12.16.수)-첫 눈 file 조창익 2009.12.17 489
118 아우에게(2010.03.11)- 무소유 조창익 2010.03.12 489
117 아우에게 (09.09.17)-행복한 운동을 위하여 조창익 2009.09.18 488
116 아우에게 (09.10.05) - 어떤 회상 조창익 2009.10.06 488
115 아우에게 (09.10.23) - 별빛 고운 밤에 조창익 2009.10.24 488
114 아우에게 (10.01.04)-망월동 신년 새출발 -합동 시무식 file 조창익 2010.01.05 487
113 아우에게 (09.11.23) - 단상 조창익 2009.11.24 486
112 아우에게 (09.12.06) - 겨울, 고향 기행 file 조창익 2009.12.07 486
111 아우에게 (10.01.06) -빙원 file 조창익 2010.01.07 486
110 아우에게(2010.03.12) - 세월이 하 수상하니 조창익 2010.03.14 486
109 아우에게(2010.03.02) - 진보의 속도 조창익 2010.03.03 485
108 아우게게 2010.03.25 - 가르친다는 것, 다만 희망을 노래하는 것 file 조창익 2010.03.26 485
107 아우에게 (09.09.18)-용산의 눈물, 목포의 눈물 조창익 2009.09.19 484
106 아우에게(2010.03.08) - 두리번 두리번 조창익 2010.03.09 484
105 아우에게 (09.09.01) - Come September 조창익 2009.09.02 483
104 아우에게 (09.09.09) - 시지프스 조창익 2009.09.10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