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2010.03.02) - 진보의 속도

2010.03.03 01:04

조창익 조회 수:485

2010.03.02.화.맑음

진보의 속도

-지방선거, 얼마만큼 전진할 수 있을까? 지자체, 광역, 기초, 교육감, 교육의원 등 영역에서 우리는 성공해야한다. 우리의 기준이 미래일진대 현재의 예정된 패배가 아름다운 적금으로 계산되는 셈법은 여전히 유효한 것 아닌가? 답답한 논의는 반복되었다. 안타까운 진보들의 발걸음. 신안비치호텔 1층 커피숍 토론장은 안개 속에 잠겨있었다.

-새 학교에 나갔다. 많은 변화가 있는 듯 했다. 아이들에게 나는 희망일 수 있는가? 날마다 반성하지만 쉽지 않은 과제다. 상호작용에 실패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더욱 노력해야만 한다.

-고재성 동지가 흑산도 유배길에 올랐다. 새벽 5시에 출발한 그가 망망대해에서 전화를 걸어왔다. ‘아직도 도착하지 않았어라우.’ 오후가 되었다. ‘워매, 교무실서 봉깨 바다가 보여부러라우!’  그의 눈물겨운 투혼에 감사드렸다.

-조원천 동지와 통화했다. 전화선을 타고 들어온 그의 목소리는 다소 힘이 없어 보였다. 둘째 전학시키고 전교생 삼사십명인데 학교장이 학력, 성적을 중시한다고 목에 힘주어 말했다는 것. 녹록치 않을 전망.

-병상에 누워있는 신선식 동지와 통화. ‘어쩐가? 그래, 4월까지 두 달간은 병원에서 기다려야하는 것인가?’  ‘예-’ ‘미안허이-, 지켜주질못해서’ ‘아니요, 거기서 무척 노력했드만이라우-’ ‘그래도 이렇게 결국 막아내지 못하게 된 것 아닌가? 미안해-. 더 많이 싸웠어야 하는데-’ 목소리가 젖어든다. 진정 미안했다. 흑산도 약산도 넙도 유배 발령은 전남교육노동운동사에 길이 기록될 대사건이다. 고재성, 조원천, 신선식, 강복현 동지. 그 이름 기억하리라.


-순천 이규학 지회장이 일제고사 체험학습 조직화에 나섰다. 신선식 동지 목소리에 힘이 들어가있다. 한번 더 해봅시다!. 그래-. 힘을 모아보세나. 동에서 불어오는 바람 서으로 도착하니 어찌 앉아만 있겠는가?

-퇴근길, 서실에 들렀다. 묵향이 가득하다. 가만히 앉아 있다가 돌아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 아우에게(09.08.13)-다음 싸움에선 관 짜놓고 할랍니다. 조창익 2009.08.14 489
122 아우에게 (09.08.19) - 애증의 교차로 조창익 2009.08.20 489
121 아우에게 (09.11.25)-단협 해지 쓰나미 file 조창익 2009.11.25 489
120 아우에게 (09.12.14)-전선 일꾼들의 자맥질 file 조창익 2009.12.15 489
119 아우에게 (09.12.16.수)-첫 눈 file 조창익 2009.12.17 489
118 아우에게(2010.03.11)- 무소유 조창익 2010.03.12 489
117 아우에게 (09.09.17)-행복한 운동을 위하여 조창익 2009.09.18 488
116 아우에게 (09.10.05) - 어떤 회상 조창익 2009.10.06 488
115 아우에게 (09.10.23) - 별빛 고운 밤에 조창익 2009.10.24 488
114 아우에게 (10.01.04)-망월동 신년 새출발 -합동 시무식 file 조창익 2010.01.05 487
113 아우에게 (09.11.23) - 단상 조창익 2009.11.24 486
112 아우에게 (09.12.06) - 겨울, 고향 기행 file 조창익 2009.12.07 486
111 아우에게 (10.01.06) -빙원 file 조창익 2010.01.07 486
110 아우에게(2010.03.12) - 세월이 하 수상하니 조창익 2010.03.14 486
» 아우에게(2010.03.02) - 진보의 속도 조창익 2010.03.03 485
108 아우게게 2010.03.25 - 가르친다는 것, 다만 희망을 노래하는 것 file 조창익 2010.03.26 485
107 아우에게 (09.09.18)-용산의 눈물, 목포의 눈물 조창익 2009.09.19 484
106 아우에게(2010.03.08) - 두리번 두리번 조창익 2010.03.09 484
105 아우에게 (09.09.01) - Come September 조창익 2009.09.02 483
104 아우에게 (09.09.09) - 시지프스 조창익 2009.09.10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