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1.25)-단협 해지 쓰나미

2009.11.25 23:57

조창익 조회 수:489





2009.11.25. 수. 맑음

쓰나미

단협 해지 쓰나미
저들은 몽땅 쓸어버리겠다는 심산
철도 발전 가스 공기업
선택의 여지가 없다.
어찌 물러설 자리가 있겠는가
가진 것 없는 우린 파업으로 맞설 밖에
너희는 해지
우리는 파업

택시동지들 고생이 많았다. 여의도 집회장 맨 앞 줄에 남도동지들이 앉아 있다. 어제 집회에서도 사용한  [민주노조사수]피켓이 사진에 크게 찍혔다. 한00 조직부장 얼굴이 반쯤보인다. 월급액 제로 급여명세서를 인쇄해서 가져갔는데 이도 함께 들어있다. 붉은 머리띠도 두르고서 노동탄압에 맞서, 최저임금보장 요구를 걸고 당찬 모습으로 앉아 있다. 장하다.

오늘 오전에는 공무원탄압저지기자회견을 가졌다. 나는 참석하지 못했다. 민주노총 대표로 장옥기 본부장 후보가 참석한다는 전언에 나는 수업바꾸는 일이 복잡하여 나가지 않기로 했다. 내일 오전도 철도 출정식이다. 오후에는 사회보험노조 출정식이다. 연말 투쟁 결의식이 풍성하다.

결국 몸살이 났다. 진땀이 온 몸을 타고 흐른다. 누워있기로 했다. 생강차를 두 주전자나 끓여마셨다. 그래도 머리가 묵지근하다. 자야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 아우에게 (10.01.06) -빙원 file 조창익 2010.01.07 486
122 아우에게 (10.01.07.목)-신년하례식, 동상이몽을 넘어서서 file 조창익 2010.01.08 503
121 아우에게 (10.01.08.)-허준영을 구속하라! /참 이상한 물건 file 조창익 2010.01.09 463
120 아우에게 (10.01.09.)-열사여! 용산 열사여! file 조창익 2010.01.10 459
119 아우에게 (10.01.10.)-저 슬픈 망루를 보라! file 조창익 2010.01.11 457
118 아우에게 (10.01.11.)-마이더스의 손 file 조창익 2010.01.12 490
117 아우에게 (10.01.12.)-북풍 한설 file 조창익 2010.01.13 521
116 아우에게 (10.01.13.)-폭설 file 조창익 2010.01.14 419
115 아우에게 (10.01.14.)-1인 시위 file 조창익 2010.01.15 481
114 아우에게 (10.01.15.)-초보해고자 김 지부장의 하루 file 조창익 2010.01.16 584
113 아우에게 (10.01.16.)-어떤 시간 여행 file 조창익 2010.01.17 510
112 아우에게 (10.01.17.)-어떤 정세분석 2010 조창익 2010.01.18 467
111 아우에게 (10.01.18.)-민중연대 file 조창익 2010.01.19 493
110 아우에게 (10.01.19.)-노동자 조직 file 조창익 2010.01.20 500
109 아우에게 (10.01.20)-무죄 풍년 file 조창익 2010.01.21 469
108 아우에게 (10.01.21)-묵언 수행 서울 나들이 file 조창익 2010.01.22 523
107 아우에게 (10.01.22)-혁명의 혹은 변혁의 file 조창익 2010.01.23 429
106 아우에게 (10.01.23)-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 file 조창익 2010.01.24 500
105 아우에게 (10.01.24)-수첩을 펼치며 조창익 2010.01.25 446
104 아우에게 (10.01.25)-새벽 단상 file 조창익 2010.01.26 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