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추석이 다가옵니다.

2006.09.30 11:54

ms 조회 수:1017

10월 1일 다들 영묘원에 간다고 하네요~
이번 추석만큼은 꼭 선배님을 뵈러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아마도 사람들과 함께 가진 못할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도 누군가랑 대화를 하다 선배 얘기를 하게 됐네요.
벌써 몇달이 지났는데도, 선배 목소리를 다시 들을 수 없다는게
왜 또 이렇게 속상하고 서글픈지..

추석연휴기간에 못가더라도 이번엔 꼭 가겠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늘 그렇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