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2.15)-선배

2009.12.16 11:16

조창익 조회 수:482

2009.12.15.화. 바람

선배

바람찬 새벽
운동선배들의 기록물 보았다.
뼈시린 통증이 폐부를 찢는다.
얼마나 외로왔을까?

80년대를 진실로 힘겹게 살아온 이들
아직도 아프게 살아간다.

김남주의 말대로
불 옆에서 아주 적당한 거리에서
불 시늉내는 자들
따땃하게 산다.

나는 따땃하게 사는 자들 중의 하나다.
대강 산다.
이렇게 사는 것은
적당하게 타협하고 사는 거다.
24시간 노동자도 아니다.
의식과 존재의 틈새가
늘상 떨린다.

우군 공무원에 대한
탄압이 직접적이다.
민주노총은 당신의 조직이 아니니
투표행위 하지 말라.

이간, 분열 획책이다.
내 피는 거꾸로 솟고
나의 언어는 과격해진다.

이럴수록 침착해야한다.
불처럼
물처럼
뜨거웠다가
금방 식을 줄도 알아야 한다.

저벅저벅
놈들의 심장으로
걸어 들어가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아우에게 (09.09.24)- 그들은 생명을 죽이고 우리는 미래를 살린다. 조창익 2009.09.25 482
102 아우에게 (09.09.26) - 유구무언 조창익 2009.09.27 482
101 아우에게 (09.10.03) - 하늘이 열린 날, 문익에게 조창익 2009.10.04 482
» 아우에게 (09.12.15)-선배 조창익 2009.12.16 482
99 아우에게 (09.12.23) - 보워터코리아 자본, 미국자본 조창익 2009.12.24 482
98 2010년 경인년 새해를 시작하며 전준형 2010.02.13 482
97 아우에게(2010.03.14) - 작은 충격들 조창익 2010.03.15 482
96 아우에게 (09.08.24) - 다시 신발끈을 조이며 조창익 2009.08.25 481
95 아우에게 (09.08.31) - 8월을 보내며 조창익 2009.09.01 481
94 아우에게 (09.10.16) - 노동부 방문, 지청장 면담 조창익 2009.10.17 481
93 아우에게 (10.01.14.)-1인 시위 file 조창익 2010.01.15 481
92 아우에게 (10.02.13)-새해 시 한 수 file 조창익 2010.02.14 481
91 아우에게(09.08.07)-천막 속의 전태일 평전 조창익 2009.08.08 480
90 아우게게 2010.03.27 - 다시 금호타이어 투쟁!! file 조창익 2010.03.29 480
89 아우에게 (09.09.13) - 휴일 목포시장 면담 조창익 2009.09.14 479
88 아우에게 (09.09.25)-대불산단에 민주노조의 깃발이 휘날릴 것인가? 조창익 2009.09.26 479
87 아우에게 (09.10.19)(월) - 어느 가을 날의 행진 조창익 2009.10.20 479
86 아우에게 (09.12.02)-새벽 눈물 조창익 2009.12.03 478
85 아우에게 (09.12.13.일) - 세계이주민의 날에 부쳐 file 조창익 2009.12.14 478
84 아우에게 (09.12.19)-당선인사/창이 되고 방패가 되겠습니다. 조창익 2009.12.20 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