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2010.04.14.수-목련꽃

2010.04.15 01:06

조창익 조회 수:441



2010.04.14.수.흐림

목련꽃

널 만나 황홀했다.
올 겨울은 왜 이리도
지긋지긋하게 길었던 것이냐

푸른 생명이 그리웠다.
잿빛 황사
회오리 삭풍을 조롱하고
찬란한 개화로
세상에 항변했지.
고고한 자태로
초봄을 노래했다.
그런 네가 좋았다.

아-
너 없는
새벽 하늘에
넋 놓고
서 있다.

홀연히
떠난 그댈 찾아
어디로 갈까나.

-분명 천지 조화였다. 우수수 졌다. 한꺼번에. 사무라이 할복하듯. 패왕별희 항우 오천군사가 저러했을까? 처절한 군무였을 것이다. 망연자실, 난 한동안 정신없이 한 잎 남기지 않고 져버린 목련나무 아래에서 낙화 몇 송이를 멍하니 바라다 보고 있었다.  

어젠 종일토록 바람이 심하게 불었다. 동백꽃은 핏빛으로 땅을 적시고 있었다. 그 옆 목련은 흔들림없이 꼿꼿하게 하늘을 쳐다보고 있었다. 정말 장해보였다. 황홀했다. 그런 그가 하루아침에 사라져버렸다. 눈물이 날 지경이었다. 상실감이 덮쳐왔다. 가슴이 깊숙하게 저려왔다.

-안과를 다녀왔다. 병원에 들어서니 간호사가 하는 말, ‘아버님 성함이 어떻게 되십니까’ 하신다. 그렇구나. 내가 아버님이라고 불리우는 나이가 되었구나. 새삼 느꼈다. 거역할 수 없는 흐름 속에 삶이 고빗길을 넘어서고 있구나. 한 아파트에 사는 의사는 오랜 친구처럼 대해주었다. 속눈썹이 껄끄럽다며 손질도 해주고 치료실로 옮겨서 마사지도 해주고 눈이 호강했다. 치료 간호사의 손길은 최선을 다하겠지만 언제나 이질감으로 눈물이 많이 흐르게 된다. 눈이 붕 떠있다. 세상은 두껍게 보이고 글자는 흐릿하고. 머리까지 무거우면 안되는데. 집으로 들어와 일찍 잠에 취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3 아우에게2010.04.15.목.맑음.자본의 공격과 지역의 재구조화 조창익 2010.04.16 447
» 아우에게 2010.04.14.수-목련꽃 file 조창익 2010.04.15 441
441 아우에게2010.04.13.화“노동탄압, 야만의 겨울을 뚫고 투쟁의 봄을 선언하라!” file 조창익 2010.04.15 462
440 아우에게 2010.04.12.월.맑음 - 총전선, 총진군 file 조창익 2010.04.13 361
439 아우에게 2010.04.11.일.흐림 - 철도의 반격 file 조창익 2010.04.11 439
438 아우에게 2010.04.10.토.흐림 - 무릎퍽 도사 file 조창익 2010.04.11 458
437 아우에게 2010.04.09.금.맑음 - mbc의 눈물, 눈물, 눈물 file 조창익 2010.04.11 402
436 아우에게 2010.04.08.목.맑음 - 변혁의 봄바람 조창익 2010.04.09 458
435 아우에게 2010.04.07.수.맑음 - 파업 출정(목포) file 조창익 2010.04.08 498
434 아우게게 2010.04.06 - mbc 파업2일차 조창익 2010.04.07 419
433 아우게게 2010.04.05 - mbc 파업돌입 조창익 2010.04.07 397
432 아우에게 2010.04.04.일.맑음 - 또 다시 한 걸음 조창익 2010.04.06 502
431 아우게게 2010.04.03 - 4.3 주말단상 file 조창익 2010.04.05 457
430 아우게게 2010.04.02 - 잠들지 않는 남도 조창익 2010.04.03 424
429 아우게게 2010.04.01 - 민주노총 목포신안지부 창립 1주년 조창익 2010.04.02 452
428 아우게게 2010.03.31 - 봄 비 속 행진 file 조창익 2010.04.01 404
427 아우게게 2010.03.30 - 대공황, 그리고 혁명 file 조창익 2010.03.31 513
426 아우게게 2010.03.29 - 매일생한불매향 (梅一生寒 不賣香) file 조창익 2010.03.30 805
425 아우게게 2010.03.28 - 일요 한담 조창익 2010.03.29 445
424 아우게게 2010.03.27 - 다시 금호타이어 투쟁!! file 조창익 2010.03.29 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