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름다운 연대’로 찬란한 노동해방의 봄을 쟁취하자!

-2010 민주노총영암군지부
정기대의원대회에 부쳐-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
왔으나 오지 않은 봄
올 듯 오지 않고 있는 봄

이 정권 2년 동안
이 나라의 계절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온통 겨울이었고
온통 동토의 왕국이었습니다.
차디찬 용산의 주검을 가슴에 안고
살아온 지난 일 년
박종태 열사를 망월동에 묻고
평택 쌍용의 최루액을 뒤집어 쓴 채 숨 가쁘게 달려온 지난 해, 하루하루가 전쟁이었고
매 순간이 투쟁이었습니다.

정월 초하룻날
노동악법 날치기로 노동계급의 자존심을
그토록 철저하게 짓밟아버린
자본독재의 야만을
용서할 수 없습니다.
저들의 서슬 퍼런 역주행에 진절머리가 납니다.
촛불과 광장의 폐쇄
이어지는 민주의 후퇴
입법 사법 행정의 장악
언론노조, 공무원노조, 전교조의 전투성 제거
저들의 탄압은 근본을 뒤흔들고
우리는 첫걸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말은
이제 명징한 현실이 되어있습니다.
그렇습니다.
동지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습니다.
저항과 반격이 절박한 생존 조건이 되어있습니다.

민주노총 총지도부가 결의했습니다!
여기 앉아있는 우리가 지도부 아닙니까?
저항과 반격!
총! 파! 업! 가짜 파업 말고 진짜 파업! 투쟁!
그래서 현단계 민주노총의 투쟁적변신은 무죄입니다. 맞습니다!
보수 언론이 붉은 머리띠 벗으라면 벗고
투쟁조끼 벗으라면 벗는 이미지 변신을 넘어
노동자 조직을 전면적 저항 에너지로
계급적 내공으로 가득 찬 몸집으로 부풀리는 것
자본에게 보다 더 과격하고
동지에게는 한없이 너그러운 법 체득하는 변신
정규직이 비정규직에게,
정주노동자가 이주노동자에게
내미는 아름다운 단결의 손, 연대를 향한 변신.
그렇습니다.
우리의 변신은 보다 견고한 연대.
그렇습니다.
총노동의 변신은 총자본을 향한 보다 강력한 저항.

금속!이 총파업투쟁 총력투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철도노동자들이 3차 파업을 준비하고, 철도파업에는 건설, 화물연대가 ‘특고기본권쟁취’을 위한 연대투쟁을 준비합니다. 보건의료노조가 총력투쟁을 준비하고
세 차례 노조설립신고 반려당한 공무원노조가 초유의 무시와 탄압 뚫고 5월 4만 명 대회성사를 위해 4월 한 달간 전국 삼보 일배를 강행합니다.
서비스가, 화섬이, 사무금융연맹이, 전교조가, 우리가…. 또 다른 우리가… 투쟁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항구도시 부산 김진숙 동지의 처절한 단식투쟁, 한진중공업 동지들의 승리가 눈물겹습니다.
전주 현대자동차노조 정규-비정규 투쟁의 아름다운 연대는 참으로 가슴 벅찬 봄소식입니다.

동지들, 대불공단에 봄은 오고 있습니다.
금속지회의 존재 그 자체로 절반의 봄이 와 있습니다. 오늘 정기대대는 나머지 절반의 봄을 채우기 위한 결의의 장입니다. 완전한 노동해방의 봄을 향한 투쟁의 장입니다. 이제 성찰하는 노동운동으로 강고한 단결을! 그 단결의 힘으로 승리하는 연대 투쟁을! 민중들의 민주와 혁명을 향한 열정을 온 몸으로 받아 안고 전진하는 끈질긴 저항, 그것만이 해답입니다. 동지들, 아름다운 연대로 찬란한 노동해방의 봄을 쟁취합시다! 6.2 지방권력쟁취투쟁을 승리로! 임금체불 없는 세상, 노동자 민중이 살맛나는 세상으로 신명나게 나아갑시다!

2010.03.07

민주노총목포신안지부 지부장 조창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아우에게 (09.12.03)-단두대 조창익 2009.12.04 465
62 아우게게 2010.03.19-조합원들의 분노가 무섭습니다. file 조창익 2010.03.19 465
61 2009. 09. 23 수요일 추분 맑음 - 애간장 다 녹는 회의 조창익 2009.09.24 464
60 아우에게 (09.09.29) - 예서 멈출 수 없다. 우린 노동자다. 조창익 2009.09.30 464
59 아우에게 (10.02.15)-부모님과 남도 답사 file 조창익 2010.02.17 464
58 아우에게 (10.02.18)-정말 개같은 인사 행정 조창익 2010.02.19 464
57 아우에게 (10.01.08.)-허준영을 구속하라! /참 이상한 물건 file 조창익 2010.01.09 463
56 아우게게 (2010.03.23)-자유 조창익 2010.03.24 463
55 아우에게 (09.12.29.화)-불쏘시개 file 조창익 2009.12.30 462
54 아우에게2010.04.13.화“노동탄압, 야만의 겨울을 뚫고 투쟁의 봄을 선언하라!” file 조창익 2010.04.15 462
53 아우에게 (09.10.24) - 당랑거철 조창익 2009.10.25 461
» 아우에게(2010.03.06) - 아름다운 연대로 찬란한 노동해방의 봄을 쟁취하자! file 조창익 2010.03.07 460
51 아우에게 (09.12.31)-2009, 너는 file 조창익 2010.01.03 459
50 아우에게 (10.01.09.)-열사여! 용산 열사여! file 조창익 2010.01.10 459
49 아우에게 (10.01.27)-행복한 밥상 file 조창익 2010.01.29 458
48 아우에게 2010.04.08.목.맑음 - 변혁의 봄바람 조창익 2010.04.09 458
47 아우에게 2010.04.10.토.흐림 - 무릎퍽 도사 file 조창익 2010.04.11 458
46 아우에게 (10.01.10.)-저 슬픈 망루를 보라! file 조창익 2010.01.11 457
45 아우게게 2010.04.03 - 4.3 주말단상 file 조창익 2010.04.05 457
44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조창익 2009.10.03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