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2010.04.08.목.맑음 - 변혁의 봄바람

2010.04.09 07:26

조창익 조회 수:458

2010.04.08.목.맑음

변혁의 봄바람

새벽, 바람에 온기가 느껴진다. 아파트를 산책하시는 할아버지의 조막만한 개한마리는 여전히 똥을 한번 누고 꼬리를 잘 흔든다. 동백꽃이 지기 시작하고 목련화가 만개를 준비하고 있다.

점심시간, 최진호, 이정석 동지와 합석했다. 대청 식당에서 만둣국을 먹었다. 집행사안과 관련하여 논의할 사항이 많았다. 산별 노조 중식모임을 추진하고 있는데 시간대가 맞지 않아서 원활하지 않다.

광주에서 아끼는 후배 이주탁 선생이 아이들과 함께 기차를 타고 유달산 소풍을 왔다. 근대역사관, 선창가를 돌아서 목포역을 통해 광주로 떠났다. 제과점에서 빵을 조금 사서 건넸다. 즐거운 소풍이었으면 했다.

파업 4일째, 엠비시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목포조합원들끼리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아직까진 파급력이 미미하다. 어느 정도까지 돌파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다.

전교조 사무실에 들렀다. 이모저모를 살폈다. 진보 후보들의 진출을 위한 논의를 밤 늦도록 전개했다. 노동자들의 계급투표가 진행되어야 한다. 세상을 바꾸는 일이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진 않지만 최선을 다하지 않으면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한다. 왜 노동자들은 노동자 후보에게 투표하지 않는가? 노동조합의 정치사업이 활성화되어야 한다.

4월 2일에 제대한 둘째 아들이 아침식사 중에 물어 온 말, ‘세상을 바꾸는 일이 정치말고 또 무엇이 있을 수 있나요?’ ‘정치가 세상을 재조직하는 종합예술이니 변혁이라면 정치권력의 변혁이 우선되어야지.’ 아들이 세상의 변혁을 이야기한다. 심상에 변혁의 봄바람이 불고 있는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아우에게 (09.12.03)-단두대 조창익 2009.12.04 465
62 아우게게 2010.03.19-조합원들의 분노가 무섭습니다. file 조창익 2010.03.19 465
61 2009. 09. 23 수요일 추분 맑음 - 애간장 다 녹는 회의 조창익 2009.09.24 464
60 아우에게 (09.09.29) - 예서 멈출 수 없다. 우린 노동자다. 조창익 2009.09.30 464
59 아우에게 (10.02.15)-부모님과 남도 답사 file 조창익 2010.02.17 464
58 아우에게 (10.02.18)-정말 개같은 인사 행정 조창익 2010.02.19 464
57 아우에게 (10.01.08.)-허준영을 구속하라! /참 이상한 물건 file 조창익 2010.01.09 463
56 아우게게 (2010.03.23)-자유 조창익 2010.03.24 463
55 아우에게 (09.12.29.화)-불쏘시개 file 조창익 2009.12.30 462
54 아우에게2010.04.13.화“노동탄압, 야만의 겨울을 뚫고 투쟁의 봄을 선언하라!” file 조창익 2010.04.15 462
53 아우에게 (09.10.24) - 당랑거철 조창익 2009.10.25 461
52 아우에게(2010.03.06) - 아름다운 연대로 찬란한 노동해방의 봄을 쟁취하자! file 조창익 2010.03.07 460
51 아우에게 (09.12.31)-2009, 너는 file 조창익 2010.01.03 459
50 아우에게 (10.01.09.)-열사여! 용산 열사여! file 조창익 2010.01.10 459
49 아우에게 (10.01.27)-행복한 밥상 file 조창익 2010.01.29 458
» 아우에게 2010.04.08.목.맑음 - 변혁의 봄바람 조창익 2010.04.09 458
47 아우에게 2010.04.10.토.흐림 - 무릎퍽 도사 file 조창익 2010.04.11 458
46 아우에게 (10.01.10.)-저 슬픈 망루를 보라! file 조창익 2010.01.11 457
45 아우게게 2010.04.03 - 4.3 주말단상 file 조창익 2010.04.05 457
44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조창익 2009.10.03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