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펌]조문익님의 비보를 접하며...

2006.03.10 12:43

최봉관 조회 수:940

2006-02-08 09:39:45 | 조회 : 59

조문익님의 비보를 핸드폰 문자 메시지로 접하고 지금껏 정신이 혼미하다.
함께 NGO정책 대학원에서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고 토론하며....더 나은 미래를 위해
애쓰던 님이 많이 그립다.

세상에는 직업도 많지만 그중에 감히 직업이라 불리기가 뭐해 성직이라 부르는 직업들이 있다
그중에 님을 보면서 *당신은 성직을 수행중입니다*라는 말을 직접 할 수 없어서
NGO는 성직입니다.라고 몇번인가를 말했었다.

세상의 타락도 문제지만 성직의 타락은 더욱 심각하다.
또한 그 직업의 성스러움만큼 타락의 역겨움은 더 심해진다.

언젠가 운수회사를 운영하는 저에게 구난차량을 운행하는 분이 여름철 뜨거운 아스팔트
패인길이 승합차량등 높이가 있는 차량들의 위험에 대해 얘기했더니.......
하는말 *관두세요 그렇게 전복되어야 저희가 먹고 살죠* ...........

의사가 돈 때문에만 칼을 잡는다.
.........................................
종교적 성직자가 사업적 관점으로 .......

이 무엇보다도 NGO의 타락은 (너무나 많이 목격했다...)
썩은 냄새가 진동할 것이다.

님은 세상에서 고생을 많이 하셔서 좋은 곳에 가셨을 것이다.
너무나 고고한 삶을, 자신의 죄가 아닌 타인의 고난을 짊어지고 사셨던..

님이 그립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아우에게 (09.12.12.토)-조직, 어떤 희망 file 조창익 2009.12.13 456
42 아우에게(09.08.11) - 광풍을 넘어 조창익 2009.08.12 455
41 아우에게 (09.10.10)-휴휴 조창익 2009.10.11 455
40 아우에게 (09.12.10)-선거운동 혹은 선거투쟁 file 조창익 2009.12.11 455
39 아우에게 (10.02.24) - '노동해방교' 민주노총교' 조창익 2010.02.25 455
38 아우에게 (09.09.28) - 월, 대불산단에 쏟아지는 한 줄기 빛 조창익 2009.09.29 454
37 아우에게 (09.12.30)-징계 범람 file 조창익 2009.12.31 454
36 2009년을 마감하며 전준형 2009.12.31 454
35 아우게게 2010.04.01 - 민주노총 목포신안지부 창립 1주년 조창익 2010.04.02 452
34 아우에게 (09.10.04) - 다시 출발선에 서서 조창익 2009.10.05 451
33 아우에게 (09.10.14)-일제고사 채점위원 차출거부선언 조직해야 조창익 2009.10.14 451
32 아우에게 (09.12.25)-뚝심 전공노 file 조창익 2009.12.27 451
31 아우에게 (09.12.07)-철거 file 조창익 2009.12.08 447
30 아우에게2010.04.15.목.맑음.자본의 공격과 지역의 재구조화 조창익 2010.04.16 447
29 아우에게 (09.10.20)(화) - 눈물 조창익 2009.10.20 446
28 아우에게 (10.01.24)-수첩을 펼치며 조창익 2010.01.25 446
27 봄인데, 눈이 왔습니다. 미수 2010.03.11 445
26 아우게게 2010.03.28 - 일요 한담 조창익 2010.03.29 445
25 아우에게 (09.12.17) - 함박 눈 내리는 날, 아우에게 file 조창익 2009.12.18 442
24 아우에게 (09.12.09)-탈레반 조창익 2009.12.10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