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그런 사람

2006.03.10 12:26

춘천에서 조회 수:909

내 죽거든 뼈를 곱게 갈아 섬진강에 뿌려 달라 하고는

실타래같은 가늘며 긴 웃음을 흐려 보내던 제법

낭만적이던 사람.




우리 운동은 쉼없이 전진해야 하고

그것을 전진시키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늘 깨끗해 져야 한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던

열정적인 사람.




당도, 계급도, 권력도,

무엇 하나 쉬이 넘기지 않고 마음을 주어

마음으로 맺으려 했던 가슴

따뜻한 사람.




전북남원에서 강원동해까지 자기를 필요로 하고

자기를 불러주는 이들 있다면

주섬주섬 짐챙겨 한걸음에 달려와 줬던

고마운 사람.




동해 바다는 처음이라며 하늘까지 닿아있던 망상 바다에서

기념 사진 하나 찍어 달라고 수줍게 조르던

순수한 사람.




폭풍처럼 한 세대를 민중과 함께 고난을 벗삼아 살았고 또 그렇게 하기 위해

하루를 일년처럼 보냈던 사람.



이월, 무섭게 내리치던 눈보라 속에서 결국

걸어온 길만큼 무거운 걸음으로 떠난

무정한 사람.




이제 그대 남긴 일들이 쏟아지는 눈발처럼 우리에게

그대로 쏟아져 와도  부끄럽지 않게 헤쳐 나가겠소.




그길이 그대가 그렇게 행복해 했던 사회변혁의 길이기에

마지막까지 행복하게 가겠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 아우에게2010.04.13.화“노동탄압, 야만의 겨울을 뚫고 투쟁의 봄을 선언하라!” file 조창익 2010.04.15 462
22 아우에게 2010.04.14.수-목련꽃 file 조창익 2010.04.15 441
21 아우에게2010.04.15.목.맑음.자본의 공격과 지역의 재구조화 조창익 2010.04.16 447
20 아우에게 2010.04.16.금.맑음 - 변화 혹은 변절 조창익 2010.04.17 530
19 아우에게 2010.04.17.토.맑음 - 희망 2010 목해신완진 file 조창익 2010.04.21 618
18 아우에게 2010.04.18.일.맑음 - 망중한 file 조창익 2010.04.21 666
17 아우에게 2010.04.19.월.비바람 - 비바람속의 4.19 file 조창익 2010.04.21 641
16 아우에게 2010.04.20.화.맑음 - 작은 기지개 그리고 file 조창익 2010.04.21 641
15 아우에게 2010.04.21.수.흐리고비 - 곡우 춘우 조창익 2010.04.22 709
14 아우에게 2010.04.22.목.맑음 - 대표자 회의 file 조창익 2010.04.23 653
13 아우에게 2010.04.23.금.맑음 - 참 대단한 놈들이다. 조창익 2010.04.26 874
12 아우에게 2010.04.24.토.맑음 - 간부대회, 518 작은 음악회 file 조창익 2010.04.26 662
11 아우에게 2010.04.25.일.맑음 - 화물 노동자 체육대회 file 조창익 2010.04.26 711
10 아우에게 2010.04.26.월.흐리고비 - 파업 전야 2010 조창익 2010.04.27 655
9 아우에게(2010.04.26)- 천안함 사태, ‘과잉슬픔’ 혹은 ‘과잉행정’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조창익 2010.04.28 659
8 아우에게 2010.04.28.수.흐리고비 - 제발, 이명박 대통령 좀 말려주십시오. file 조창익 2010.04.29 632
7 아우에게 2010.04.29.목.맑음 - 파업유보 혹은 파업철회 2010 조창익 2010.04.30 664
6 아우에게 2010.04.30.금.맑음 - 다시 하구둑에 서서 file 조창익 2010.05.01 907
5 아우에게 2010.05.01.토.맑음 - 120주년 세계노동절,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file 조창익 2010.05.03 1513
4 아우에게 2010.05.02.일.맑음 - 힘내라, 엠비시 MBC!! 지켜내자, 피디수첩!! file 조창익 2010.05.03 1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