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황사 걷어내고 모습 드러낸 출근길 목포항>


2010.04.13.화.바람


“노동탄압, 야만의 겨울을 뚫고 투쟁의 봄을 선언하라!”

저녁 7시, 전교조 전남지부 사무실. 총연맹에서 정의헌 수석부위원장께서 내려오셨다. 30여명 남짓 지역노동조합 간부들이 모였다. 나처럼 머리가 훤하게 벗어진 정 수부께서 몸조끼를 입으시고 전국순회를 하고 계신다. 오늘이 2일차라고 하셨다. 새벽 6시 30분에 대불공단 금속지역지회 동지들과 식사를 하고 전남 서부권 일대를 한바퀴 돌고 저녁 시간에 목포에서 간담회가 진행되었던 것이다.

자료집에 ‘동지들, 투쟁으로 떨쳐나섭시다!’ 위원장의 인사말에는 현 시점 민주노총이 처한 현실과 역사적 과제를 적시하고 있었다. 총전선 구축이라는 구체적 상이 잡혀있지 않아서 다소 당위적이고 진부한 진술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상영된 영상은 과거사가 많고 현재와 미래가 약했다. 전망 제시에도 투쟁력 고취에도 미흡했다. 총연맹의 열정의 부족인가? 실무의 부재인가? 김영복 화물연대 중앙위원의 과하다 싶을 정도의 따끔한 질책과 질의가 오고 가는 동안, 나는 우리 민주노총의 현실을 되돌아볼 때 김 위원의 발언은 요컨대 절박한 호소라고 느껴졌다. 민주노총의 정치방침이 진보정당의 통합 노선을 견지하고 있는 부분과 관련하여도 충분한 설명이 되진 못하였다.

간담회가 끝나고 가까운 ‘석정’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늦은 저녁 식사를 했다. 정 수부께서는 내일 광주 일정이 잡혀있어서 버스터미널로 떠나셨다. 찬 바람이 부는 거리에서 그를 보내면서 나도 대머리이지만 그의 훤하게 벗어진 머리가 안쓰럽게 느껴졌다.

-오늘은 내 생일이다. 오십년을 훨씬 넘게 살아버렸으니 반환점을 확실히 돌았다. 남은 세월 힘차게 살아야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우에게2010.04.13.화“노동탄압, 야만의 겨울을 뚫고 투쟁의 봄을 선언하라!” file 조창익 2010.04.15 462
22 아우에게 2010.04.14.수-목련꽃 file 조창익 2010.04.15 441
21 아우에게2010.04.15.목.맑음.자본의 공격과 지역의 재구조화 조창익 2010.04.16 447
20 아우에게 2010.04.16.금.맑음 - 변화 혹은 변절 조창익 2010.04.17 530
19 아우에게 2010.04.17.토.맑음 - 희망 2010 목해신완진 file 조창익 2010.04.21 618
18 아우에게 2010.04.18.일.맑음 - 망중한 file 조창익 2010.04.21 666
17 아우에게 2010.04.19.월.비바람 - 비바람속의 4.19 file 조창익 2010.04.21 641
16 아우에게 2010.04.20.화.맑음 - 작은 기지개 그리고 file 조창익 2010.04.21 641
15 아우에게 2010.04.21.수.흐리고비 - 곡우 춘우 조창익 2010.04.22 710
14 아우에게 2010.04.22.목.맑음 - 대표자 회의 file 조창익 2010.04.23 653
13 아우에게 2010.04.23.금.맑음 - 참 대단한 놈들이다. 조창익 2010.04.26 874
12 아우에게 2010.04.24.토.맑음 - 간부대회, 518 작은 음악회 file 조창익 2010.04.26 662
11 아우에게 2010.04.25.일.맑음 - 화물 노동자 체육대회 file 조창익 2010.04.26 711
10 아우에게 2010.04.26.월.흐리고비 - 파업 전야 2010 조창익 2010.04.27 655
9 아우에게(2010.04.26)- 천안함 사태, ‘과잉슬픔’ 혹은 ‘과잉행정’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조창익 2010.04.28 659
8 아우에게 2010.04.28.수.흐리고비 - 제발, 이명박 대통령 좀 말려주십시오. file 조창익 2010.04.29 633
7 아우에게 2010.04.29.목.맑음 - 파업유보 혹은 파업철회 2010 조창익 2010.04.30 664
6 아우에게 2010.04.30.금.맑음 - 다시 하구둑에 서서 file 조창익 2010.05.01 907
5 아우에게 2010.05.01.토.맑음 - 120주년 세계노동절,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file 조창익 2010.05.03 1515
4 아우에게 2010.05.02.일.맑음 - 힘내라, 엠비시 MBC!! 지켜내자, 피디수첩!! file 조창익 2010.05.03 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