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2010.02.23.화.맑음

안개가 잔뜩 끼었다. 아침 일찍 사부이신 목천 선생님께 들러 홍보물을 전해드리고 와이엠시에이에 들러 오늘 있을 교육감도민후보추천 기자회견장 모습을 일별하고 이내 목포역으로 향했다. 아내가 2개월의 미국연수를 마치고 귀국하는 날. 용산을 거쳐 김포, 김포를 거쳐 인천으로 5시간여 몸을 옮겼다. 마음은 불안하기만 했다. 동지들은 지금쯤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천막치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고 있을 터인데 이걸 두고 좌불안석이라 했을 터이다.

그런데 김포 지하철 길에서 우연히 쿠바의 젊은 친구 '오르비스' 를 기적처럼 만났다. 작년 쿠바 방문 당시 나는 까이미또 그의 집에서 잠을 자기도 했는데 그를 여기서 이렇게 만날 줄이야. 그의 부인이신 정호현 선생은 대전 집에 있고 자신은 인천 모학교에서 스페인어 강사로 취직해서 일하고 있다고 했다. 참 기적같은 만남이다. 그도 나도 서로 한 눈에 알아보았다. 그는 노래를 참 잘했다. 그가 그의 친구와 함께 작사작곡한 노래가 나에게 파일로 저장중이다. 짧은 만남으로 기념사진 하나를 찍고 명함을 주고받고 헤어졌다. 기분 좋은 조우였다. 아내가 뉴욕발 인천행 비행기에 탑승하여 저녁시간에 도착하여 저녁을 간단히 먹고 목포로 향했다.  

밤 12시경에 도착한 도교육청 앞 천막농성장, 몇몇 동지들의 목소리가 나를 맞이해주었다. 난투극 현장이 눈에 선하다. 고성이 오가고 멱살잡이가 있었을 것이다. 천막이 전투 끝에 설치되었을 것이고, 이렇게 밤은 찾아왔을 것이다. 고재성, 정찬길, 이강승, 서헌, 김영철, 이준호 등 동지들이 마무리 모임을 하고 있었다. 몇몇은 가고 몇몇은 천막으로 들어섰다. 고재성 동지의 맑은 눈빛으로 천막이 더욱 밝아보였다. 마음이 너른 서헌 동지랑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귀한 시간이었다. 집으로 들어 온 시간 새벽 2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3 아우에게(10.03.07) - 진보 교육감 조창익 2010.03.09 548
402 아우에게(2010.03.06) - 아름다운 연대로 찬란한 노동해방의 봄을 쟁취하자! file 조창익 2010.03.07 460
401 아우에게(2010.03.05)- 안개 속 행진 조창익 2010.03.06 531
400 아우에게(2010.03.04)-'노동조합 간부'라는 이름의 전차 조창익 2010.03.05 503
399 아우에게(2010.03.03) - 춘래불사춘 조창익 2010.03.04 553
398 아우에게(2010.03.02) - 진보의 속도 조창익 2010.03.03 485
397 아우에게 (10.03.01) - 그날 어머니는 새벽밥을 지으시고/장만채 출판기념회 file 조창익 2010.03.02 635
396 아우에게 (10.02.28) - 아버지의 등 조창익 2010.03.01 510
395 아우에게 (10.02.27) - 너는 다른 건 다 해도 늙지만 마라! 조창익 2010.02.28 494
394 아우에게 (10.02.26) - 강행 그리고 조창익 2010.02.27 431
393 아우에게 (10.02.25) - 강풍, 천막 그리고 file 조창익 2010.02.26 505
392 아우에게 (10.02.24) - '노동해방교' 민주노총교' 조창익 2010.02.25 455
» 아우에게 (10.02.23)-유배발령 철회 기자회견 그리고 매우 특별한 만남 file 조창익 2010.02.24 646
390 아우에게 (10.02.22)-유배발령 철회하라!! file 조창익 2010.02.23 411
389 아우에게 (10.02.21)-일제고사 <고재성> 강제 전보 발령 대응투쟁 조창익 2010.02.22 535
388 아우에게 (10.02.20)-다시 찾은 재술 형 file 조창익 2010.02.22 472
387 아우에게 (10.02.19)-흑산도 연가 file 조창익 2010.02.21 438
386 아우에게 (10.02.18)-정말 개같은 인사 행정 조창익 2010.02.19 469
385 아우에게 (10.02.17)-고 장재술 선생 5주기 /고재성 선생 징계 학부모 학생 교사 면담 file 조창익 2010.02.18 557
384 아우에게 (10.02.16)-강복현 선생을 사랑하는 고흥군민들 file 조창익 2010.02.17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