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10.02.26) - 강행 그리고

2010.02.27 00:06

조창익 조회 수:431

2010.02.26.금.맑음

몸이 무척 노곤하다. 일기를 쓰는 이 순간, 좀 쉬고 싶다. 허나 아니 적을 수 없는 몇 몇 굵직한 사안들이 있으니, 곧 일제고사 피해자 강제전보 저지와 명예회복을 위한 끝없는 전진, 가없는 행진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힘은 미약했다. 다만 교육희망 꽃씨를 심자는 뜻의 씨앗나누기 행사는 발상이 신선했다.

11시, 대불산단 케이시 정기총회가 열렸다. 힘찬 결의를 진행하였다.

3시. 고재성 동지 일제고사 관련 마무리 집회 부교육감 면담. 일전 면담에서 꽁무니를 뺐던 때와는 달리 차분하게 설명하는 자세.

7시. 민주노총전남본부목포신안지부 대표자회의. 정기대의원대회일정, 안건확정, 대의원수확정, 특별사안 등을 다루었다. 몸이 무너지려 했다. 다 끝나고 해물탕 집에서 술 한잔씩 돌렸다. 김영복 화물 동지께서 오셔서 술판을 걸찌게 수놓으셨다. 집에 들어오니 12시.

아 피곤하다. 잠을 자고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3 아우에게(10.03.07) - 진보 교육감 조창익 2010.03.09 548
402 아우에게(2010.03.06) - 아름다운 연대로 찬란한 노동해방의 봄을 쟁취하자! file 조창익 2010.03.07 460
401 아우에게(2010.03.05)- 안개 속 행진 조창익 2010.03.06 531
400 아우에게(2010.03.04)-'노동조합 간부'라는 이름의 전차 조창익 2010.03.05 503
399 아우에게(2010.03.03) - 춘래불사춘 조창익 2010.03.04 553
398 아우에게(2010.03.02) - 진보의 속도 조창익 2010.03.03 485
397 아우에게 (10.03.01) - 그날 어머니는 새벽밥을 지으시고/장만채 출판기념회 file 조창익 2010.03.02 635
396 아우에게 (10.02.28) - 아버지의 등 조창익 2010.03.01 510
395 아우에게 (10.02.27) - 너는 다른 건 다 해도 늙지만 마라! 조창익 2010.02.28 494
» 아우에게 (10.02.26) - 강행 그리고 조창익 2010.02.27 431
393 아우에게 (10.02.25) - 강풍, 천막 그리고 file 조창익 2010.02.26 505
392 아우에게 (10.02.24) - '노동해방교' 민주노총교' 조창익 2010.02.25 455
391 아우에게 (10.02.23)-유배발령 철회 기자회견 그리고 매우 특별한 만남 file 조창익 2010.02.24 646
390 아우에게 (10.02.22)-유배발령 철회하라!! file 조창익 2010.02.23 411
389 아우에게 (10.02.21)-일제고사 <고재성> 강제 전보 발령 대응투쟁 조창익 2010.02.22 535
388 아우에게 (10.02.20)-다시 찾은 재술 형 file 조창익 2010.02.22 472
387 아우에게 (10.02.19)-흑산도 연가 file 조창익 2010.02.21 438
386 아우에게 (10.02.18)-정말 개같은 인사 행정 조창익 2010.02.19 469
385 아우에게 (10.02.17)-고 장재술 선생 5주기 /고재성 선생 징계 학부모 학생 교사 면담 file 조창익 2010.02.18 557
384 아우에게 (10.02.16)-강복현 선생을 사랑하는 고흥군민들 file 조창익 2010.02.17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