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10.01.23)-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

2010.01.24 08:56

조창익 조회 수:500





2010.01.23.토.흐림

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

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
우리는 대답하리라
마지막 순간에 뒤돌아볼 때
웃으며 추억할 지난 날이라고

시냇물 모여서 강을 이루듯
날들이 모여 생을 이루리
그 생이 짧은들 누가 탓하랴
영생은 시간과 인연 없어라

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
우리는 대답하리라
세월이 간대도 잊을 수 없는
조국에 바쳐진 순간이라고

고요한 아침에 이슬이 지듯
한 생이 사라진대도
어머니조국은 기억하리라
그대의 이름과 걸어온 길을



-'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 나는 역사의 주인, 위대한 노동자, 우리의 후대들을 위해 노동해방, 인간해방세상을 위해 총력투쟁했노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도록 2010년 학습하고 성찰하는 노동운동을 실천하겠습니다.'

지난 밤 수련회에서 '생이란 무엇인가' 노래를 듣고 우리 모둠을 대표해서 행한 결의발언에서 나는 위와 같이 빈 칸을 완성해서 발표하였다. 노래가 너무 비장해서 눈물이 쏟아 질 뻔 했다. 전투에서 돌아오지 못할 병사들을 위한 진혼곡 같아서 좀 더 밝았으면 했다.

-민주택시 남도상운분회의 앞길을 세심하게 살펴야한다. 이제부터 새로운 시작이 아닌가 싶다. 소중한 씨앗을 소담스럽게 꽃피울 수 있도록 집중해야 하겠다.
-장흥에서 희망농활이 진행되었다. 농가에 들러 노후가스 밸브교체, 농민회가 요구하는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전남공무원노동자문화제가 나주에서 열렸다. 나는 영상인사로 대신하고 가보지 못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 아우에게 (10.01.28)-민주노총의 새로운 전진 file 조창익 2010.01.29 525
362 아우에게 (10.01.27)-행복한 밥상 file 조창익 2010.01.29 458
361 아우에게 (10.01.26)-운동의 법칙/영암군지부 대의원대회 file 조창익 2010.01.27 515
360 아우에게 (10.01.25)-새벽 단상 file 조창익 2010.01.26 470
359 아우에게 (10.01.24)-수첩을 펼치며 조창익 2010.01.25 446
» 아우에게 (10.01.23)-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 file 조창익 2010.01.24 500
357 아우에게 (10.01.22)-혁명의 혹은 변혁의 file 조창익 2010.01.23 429
356 아우에게 (10.01.21)-묵언 수행 서울 나들이 file 조창익 2010.01.22 523
355 아우에게 (10.01.20)-무죄 풍년 file 조창익 2010.01.21 469
354 아우에게 (10.01.19.)-노동자 조직 file 조창익 2010.01.20 500
353 아우에게 (10.01.18.)-민중연대 file 조창익 2010.01.19 493
352 아우에게 (10.01.17.)-어떤 정세분석 2010 조창익 2010.01.18 467
351 아우에게 (10.01.16.)-어떤 시간 여행 file 조창익 2010.01.17 510
350 아우에게 (10.01.15.)-초보해고자 김 지부장의 하루 file 조창익 2010.01.16 584
349 아우에게 (10.01.14.)-1인 시위 file 조창익 2010.01.15 481
348 아우에게 (10.01.13.)-폭설 file 조창익 2010.01.14 419
347 아우에게 (10.01.12.)-북풍 한설 file 조창익 2010.01.13 521
346 아우에게 (10.01.11.)-마이더스의 손 file 조창익 2010.01.12 490
345 아우에게 (10.01.10.)-저 슬픈 망루를 보라! file 조창익 2010.01.11 457
344 아우에게 (10.01.09.)-열사여! 용산 열사여! file 조창익 2010.01.10 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