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2.27)-세밑 풍경

2009.12.28 08:24

조창익 조회 수:526

2009.12.27.일.바람

세밑 풍경

불에 타버린 코리안 드림
새벽 창밖이 환하다. 눈이 쌓인다. 충남 서산에서 네팔인 노동자들이 불에 타 숨졌다. 그의 코리안 드림도 함께 사라졌다. 올해 불에 타 숨진 한 맺힌 넋이 한둘이 아니지만 세밑 불체노동자들의 사망 소식은 가슴을 아프게 한다.

알카에다
어떻게 검문검색대를 통과하나. 그럴 수 있나? 관타나모 수용소에서 8-90명 예면 수인들 본국 송환예정이었다는데 오바마 발목이 잡힌 듯 하다. 자뻑 냄새가 난다. 오바마를 뒤에서 조종하는 세력이든, 한 편이든 간에. 니오콘 세력이 건재함을 증거하고 있다고 봐야한다. 911이 그러했던 것처럼. 관타나모의 해체를 결코 원하지 않는 자들의 소행.

총력투쟁
민노총의 총력투쟁 방침이 어디까지 현실화되고 있는지 피부에 와 닿질 않는다. 지역본부 방침이 구체화되지 않고 있고 이런 상태에서 지역지부는 어떻게 행동해야 하나. 간부들의 태세는 준비중인가.

기후협약
코펜하겐 회의 참관하고 보내온 피델 카스트로의 보고서가 흥미로왔다. 라틴아메리카 모랄레스 등 대통령들의 강력한 항의와 투쟁이 주효하여 마치 어떤 협의가 이루어진 것처럼 세간에 알려진 바와 달리 진공상태에 빠져있는 듯 하다. 오바마 등 몇몇 제국과 대표들의 횡포가 좌초되는 장면이 눈에 선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아우에게 (09.12.14)-전선 일꾼들의 자맥질 file 조창익 2009.12.15 489
342 아우에게 (09.12.16.수)-첫 눈 file 조창익 2009.12.17 489
341 아우에게(2010.03.11)- 무소유 조창익 2010.03.12 489
340 아우에게 (09.10.17) - 무안 해제 양매리 농활 조창익 2009.10.19 490
339 아우에게 (10.01.11.)-마이더스의 손 file 조창익 2010.01.12 490
338 아우에게 (10.01.31)-삼학도 투쟁/화물노동자들의 포효 file 조창익 2010.02.01 491
337 아우에게 (10.02.02)-고재성 교사에 대한 징계방침을 즉각 취소하라! file 조창익 2010.02.03 491
336 아우에게 (09.08.25) - 깃발 조창익 2009.08.26 492
335 아우에게 (10.01.30)-어느 환경미화원의 독백 file 조창익 2010.01.31 492
334 아우에게(09.08.16)-동행 조창익 2009.08.16 493
333 아우에게 (09.09.03) - 상상력 예찬 조창익 2009.09.04 493
332 아우에게 (10.01.18.)-민중연대 file 조창익 2010.01.19 493
331 선배님... 서미숙 2009.07.30 494
330 아우에게 (09.10.08) - 공황 그리고 출구 조창익 2009.10.09 494
329 아우에게 (10.02.11)-힘의 근원 file 조창익 2010.02.12 494
328 아우에게 (10.02.27) - 너는 다른 건 다 해도 늙지만 마라! 조창익 2010.02.28 494
327 아우에게(09.08.22) - 국상 조창익 2009.08.23 495
326 아우에게 (09.08.30)-천막은 아름다워라! 조창익 2009.08.31 496
325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324 아우에게 (09.10.13)-천관산 2009 조창익 2009.10.14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