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2.05)-참화

2009.12.06 02:20

조창익 조회 수:525

2009.12.05.토.바람.

참화

용산참화가 따로 없다.
아침부터 저 이의 얼굴 보는 것이
참화다.
파안대소 실려 있는
매스컴에 메스껍다.
구토-
어찌 나 뿐이랴-.
벗이여-
괴롭다고 한탄만 할 것인가?
사치스런 무력감에 빠져
허우적대기만 할 것인가?
아-
공무원노조사무실에
쿵쾅 쿵쾅 대못이 박히고
철도동지들이
포승줄에 잡혀가는데도
발만 동동 구르는
너는 무엇이냐
이 작은 항구도시에 부는 바람조차도
어찌하지 못하는
너는 무엇이냐
도무지
목소리만 높여
어쩌자는 말이냐
어찌하자는 말이냐

-혹자는 숨고 혹자는 엎드린다. 이미 보이지 않는 사람을 다시 찾아나서야 하나. 주저앉은 동지를 어떻게 일으켜 세워야하나. 나는 제대로 서 있기는 한 것인가?

-오늘 새벽달이 꼭 평택달이었다. 저 달이 차기 전에-. 조금 일그러진 달. 세찬 바람이 종일토록 기승을 부렸다. 주말 오후 내내 집안에서 휴식을 취했다. 잠을 자려했으나 잠이 오지 않았다. 무기력은 아닌데 사념이 무겁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 아우에게 (09.12.20)-어떤 기념일 file 조창익 2009.12.21 509
322 아우에게 (09.12.19)-당선인사/창이 되고 방패가 되겠습니다. 조창익 2009.12.20 478
321 아우에게 (09.12.18)-답설야중거 file 조창익 2009.12.19 696
320 아우에게 (09.12.17) - 함박 눈 내리는 날, 아우에게 file 조창익 2009.12.18 442
319 아우에게 (09.12.16.수)-첫 눈 file 조창익 2009.12.17 489
318 아우에게 (09.12.15)-선배 조창익 2009.12.16 482
317 아우에게 (09.12.14)-전선 일꾼들의 자맥질 file 조창익 2009.12.15 489
316 아우에게 (09.12.13.일) - 세계이주민의 날에 부쳐 file 조창익 2009.12.14 478
315 아우에게 (09.12.12.토)-조직, 어떤 희망 file 조창익 2009.12.13 456
314 아우에게 (09.12.11.금) - 또 하나의 길, 書道 file 조창익 2009.12.12 535
313 아우에게 (09.12.10)-선거운동 혹은 선거투쟁 file 조창익 2009.12.11 455
312 아우에게 (09.12.09)-탈레반 조창익 2009.12.10 441
311 아우에게 (09.12.08) - 월급날/택시투쟁 85일째 file 조창익 2009.12.09 436
310 아우에게 (09.12.07)-철거 file 조창익 2009.12.08 447
309 아우에게 (09.12.06) - 겨울, 고향 기행 file 조창익 2009.12.07 486
» 아우에게 (09.12.05)-참화 조창익 2009.12.06 525
307 아우에게 (09.12.04)-눈물이 내 실탄이다. file 조창익 2009.12.05 514
306 아우에게 (09.12.03)-단두대 조창익 2009.12.04 465
305 아우에게 (09.12.02)-새벽 눈물 조창익 2009.12.03 478
304 아우에게 (09.12.01)-동지는 보석이다 file 조창익 2009.12.02 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