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1.28) - 그대가 민주노총입니다.

2009.11.29 20:15

조창익 조회 수:474



2009.11.28 토. 맑음.

그대가 민주노총입니다


민주노총 간부들이 충북 모처에 모여 수련회를 하고 있다. 나는 수업 때문에 가지 못했다. 가보고 싶었다. 내달 8일부터 지도부 거점농성에 들어가는 한편, 16일 1만 간부 상경투쟁을 벌이고 19일 전국동시다발 민중대회를 여는 등 하반기 총투쟁 수위를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한국노총도 내달 1일 중대 발표를 예정한 가운데 12월15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낼 수 있을까. 전 간부의 구속결의와 투쟁의 조직. 나는 어떠한가?

-전교조 전남지부 참교육실천대회가 열렸다. 담양연수원. 나는 참석하지 못했다. 참석하고 있는 장옥기 동지와 통화만 했다. 신선식 동지의 진행으로 대학평준화분과가 진행되었다.


-정권이 민중의 노래, 투쟁의 노래, 승리의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을 탈취해가려 하고 있다.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기념곡을 공모한다는 계획. 웃기는 짓거리다. 민중의 언어를 가로채는 도둑질. 이는 5.18과 역사의 물줄기를 왜곡시키겠다는 중장기 지배음모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사수하라.

-고이도를 다녀왔다. 몇 군데 들러야 할 데가 있어서였다. 바닷바람은 매서웠으나 풍광은 아플 정도로 수려했다. 담배맛도 참 좋다. 오늘은 석양녘 섬의 동안을 걸어서 바다를 품고 돌아왔다. 섬이 내 몸안으로 들어오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 아우에게 (09.11.30) - 흔들리는 나침반되리라/공동선대본발대식- 조창익 2009.12.01 518
302 아우에게 (09.11.29)-철도 총파업 4일차, 목포 동지들 단결의 날 체육 행사 그리고 file 조창익 2009.11.29 554
» 아우에게 (09.11.28) - 그대가 민주노총입니다. file 조창익 2009.11.29 474
300 아우에게 (09.11.27) - 파업의 깃발 그리고 - file 조창익 2009.11.28 496
299 아우에게 (09.11.26) - 권불십년 조창익 2009.11.27 547
298 아우에게 (09.11.25)-단협 해지 쓰나미 file 조창익 2009.11.25 489
297 아우에게 (09.11.24) - 부메랑 file 조창익 2009.11.25 538
296 아우에게 (09.11.23) - 단상 조창익 2009.11.24 486
295 아우에게 (09.11.22)-영산강 강둑에 부는 썩은 삽질바람 조창익 2009.11.22 522
294 아우에게 (09.11.21) - 불나니까 전기쓰지 말라고? 이 야박한 놈들! 조창익 2009.11.22 530
293 아우에게 (09.11.20)- 2009 출사표 조창익 2009.11.21 465
292 아우에게 (09.11.19)-분노의 농심, 골프 농정! file 조창익 2009.11.20 534
291 아우에게 (09.11.18) - 함께 걷는 길 조창익 2009.11.19 534
290 아우에게 (09.11.17)-단식 15일, 정우태 도의원 조창익 2009.11.18 604
289 아우에게 (09.11.16) - 정운찬의 무릎 조창익 2009.11.17 511
288 아우에게 (09.11.15) - 선배님의 선물 조창익 2009.11.16 535
287 아우에게 (09.11.14) - 농성 61일째, 남도에 부는 야속한 바람 조창익 2009.11.15 509
286 아우에게 (09.11.13) - 모래성 조창익 2009.11.14 568
285 아우에게 (09.11.12) - 두 번의 눈물 file 조창익 2009.11.12 538
284 아우에게 (09.11.11) - 동지, 해후 조창익 2009.11.12 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