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09.07.24)-난항

2009.07.24 23:17

조창익 조회 수:498

문익아!

오늘 참 답답했다.
보건의료노조 중앙교섭은 결렬되고 교착상태
지역 27개 의료원 소위 대각선 교섭 현장 교섭 추진 중인데
목포 의료원 원장을 만났지.

그 분은 그래도 민주반민주전선의 깃발이고 상징이셨는데
노사협상 전선에서
사용자측의 입장에서 한발짝도 헤어나오시질 못하시네.

의료원연합회에 이미 위임장을 써준 상태
단독행동이 불가하다는 말씀
중앙교섭현장의 고성이 오가는 협상문화에 대한 충격
그래도 장유유서인데
원장직을 언제든지 던질 각오인데
이건 안되겠어

후배들의 간곡한 설득과 청언에도 불구하고
공감하지만
넘을 수 없는 벽을 인정해달라는 그 분의
말씀에 가슴이 아려왔다.

돌아오는 길
여름밤공기가
스산했다.

- 대불산단 금속동지들 천막 농성장에 어머니께서 담그어주신 김치 조금 보냈다. 돼지고기 다섯근 사고. 내가 도움 줄 수 있는 일이 별로 없구나.

-전남도교육청 청사 앞 전교조천막농성장에 식사 반입을 금지해줄 것을 식당에다 요청하는 도교육청 관계자들의 몰상식은 하늘에서 최루액 뿌리는 경찰들과 하등 다를 바 없구나.

-평택투쟁 긴박하다. 내일 올라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 아우에게(09.04.12)-별일 없이 산다- 조창익 2009.07.15 527
302 아우에게(09.04.18)-제이에게 조창익 2009.07.15 534
301 아우에게(09.05.16)-어떤 주례사- 조창익 2009.07.15 513
300 아우에게(09.07.15) -허리를 매만지며 조창익 2009.07.15 579
299 아우에게(09.07.16)(목)-보건의료투쟁 그리고 빗속 선전전 조창익 2009.07.16 616
298 아우에게(09.07.17)-쥐못미-아들, 딸들아! 쥐를 못잡아줘 미안해! 조창익 2009.07.18 560
297 아우에게(09.07.18)-다시 금남로에서 조창익 2009.07.20 517
296 아우에게(09.07.19)-서울역 시국집회장에서 조창익 2009.07.20 550
295 아우에게(09.07.20)-영산강 지키기 조창익 2009.07.21 549
294 아우에게(09.07.21)-언론총파업에 부쳐 조창익 2009.07.22 512
293 아우에게(09.07.22)-청낭자靑娘子(잠자리)를 만나다 조창익 2009.07.23 652
292 아우에게(09.07.23)-도처에 '문익' 조창익 2009.07.24 594
» 아우에게(09.07.24)-난항 조창익 2009.07.24 498
290 아우에게(09.07.25)-살인정권 조창익 2009.07.26 533
289 아우에게(09.07.26)-도갑사 조창익 2009.07.27 528
288 아우에게(09.07.27)-천막 그리고 자본론 조창익 2009.07.28 566
287 아우에게(09.07.28)-시국선언탄압/일제고사징계저지전남교사결의대회 조창익 2009.07.29 583
286 선배님... 서미숙 2009.07.30 494
285 아우에게(09.07.29)-다시 평택에서 조창익 2009.07.30 575
284 아우에게(09.07.30)-한 여름밤의 꿈 조창익 2009.07.31 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