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역주행

못해도 20년은 족히
거꾸로 내달렸겠다.
안락을 택한 관료들
어찌 내일이 있을쏘냐
윗선에서 내려온 공문한장에
목숨건 이들인데

역사가 무엇이며
정의가 다 무엇이란 말인가?
아아들 창의성?
그건 다 빛좋은 개살구지
진정으로 믿는 사람들이 바보지.

300억짜리 아방궁 교육청사
실내온도 서늘하고 부교육감실
또한 아방궁이라
조중동 신문이 그이 책상위에
채곡채곡 쌓여 손님을 맞이하는데
더 말해 무엇하랴-
나는 조중동의 벗이라-
자임하는 듯 했고-

우리들 세상에선
청소년문화센터 정도 이름붙여
힙합동아리
사진반
모의국회반
염색공예반
한춤
보컬
방마다 이름붙여
청소년 단체마다 돌려주리라

전기끊고
물 끊고
화장실 가로막는
반인도적 처사
후안무치

장맛비속 300 대오는 멋졌다
미동도 없이
2시간이 넘는 시간을
훈훈하게
버티어냈다

-. 화장실도 못가게 하는 행정의 작태. 결국 경찰병력이 동원되고 심한 몸싸움이 벌어졌고 30분 이상 티격태격  결국 문은 열리고-

-. 동부 중부에서 많은 동지들이 왔다. 모두모두가 반가운 얼굴. 악수하고 포옹하고-

-. 해남 최은숙 동지 대불 태형 다현 동지들 천막농성투쟁에 감읍(?)하여 전교조 투쟁기금을 돌려 여기가 더 필요할 듯하다며 10여만원을 선뜻 내놓으셨다. 그 마음 감사하여라. 총무 동지 환히 받아들이셨다.

-. 연이어 민노당 고송자 의원이 내 팔을 잡아당기드니 '우리 차에 수박 몇 덩이가 있는데 그 천막동지들한테 주었으면' 한다고 하셨다. 차 문열고 보고 고추도 한 주먹있고, 장문규 지회장 희색이 만면이라-. 그래 이만하면 오늘 장사(?) 할 한거여, 내 속으로 자임했다.  

-. 울산지부 박현옥 수부, 조용식 등등 4명 동지들이 연대의 모양으로 오셨다. 경아네 집에서 요기를 하고 늦은 시간 울산을 향해 떠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 아우에게(09.04.12)-별일 없이 산다- 조창익 2009.07.15 527
302 아우에게(09.04.18)-제이에게 조창익 2009.07.15 534
301 아우에게(09.05.16)-어떤 주례사- 조창익 2009.07.15 513
300 아우에게(09.07.15) -허리를 매만지며 조창익 2009.07.15 579
299 아우에게(09.07.16)(목)-보건의료투쟁 그리고 빗속 선전전 조창익 2009.07.16 616
298 아우에게(09.07.17)-쥐못미-아들, 딸들아! 쥐를 못잡아줘 미안해! 조창익 2009.07.18 560
297 아우에게(09.07.18)-다시 금남로에서 조창익 2009.07.20 517
296 아우에게(09.07.19)-서울역 시국집회장에서 조창익 2009.07.20 550
295 아우에게(09.07.20)-영산강 지키기 조창익 2009.07.21 549
294 아우에게(09.07.21)-언론총파업에 부쳐 조창익 2009.07.22 512
293 아우에게(09.07.22)-청낭자靑娘子(잠자리)를 만나다 조창익 2009.07.23 652
292 아우에게(09.07.23)-도처에 '문익' 조창익 2009.07.24 594
291 아우에게(09.07.24)-난항 조창익 2009.07.24 498
290 아우에게(09.07.25)-살인정권 조창익 2009.07.26 533
289 아우에게(09.07.26)-도갑사 조창익 2009.07.27 528
288 아우에게(09.07.27)-천막 그리고 자본론 조창익 2009.07.28 566
» 아우에게(09.07.28)-시국선언탄압/일제고사징계저지전남교사결의대회 조창익 2009.07.29 583
286 선배님... 서미숙 2009.07.30 494
285 아우에게(09.07.29)-다시 평택에서 조창익 2009.07.30 575
284 아우에게(09.07.30)-한 여름밤의 꿈 조창익 2009.07.31 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