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오늘은 갑자기.....

2007.09.26 20:46

한심이 조회 수:1812

선배한테 너무 죄송해서
뭐라고 쓰지도 못했는데....

갑자기 오늘은 울음이 터집니다.
그래서 글을 써봅니다.

아직도 선배를 생각하면 울음이 나온다는게
선배한테 덜 죄송해지네요.

전 요즘 너무도 많이 웃고 지냅니다.
그러다 생각해보니 그 웃음이 덧없어집니다.
너무 편하게도 지냅니다.
그러다 보니 갑자기 불안해집니다.

사람들은 계속 얻어터지고....
세상은 나아질것 없이 힘든데
저주스러운 자본주의 착취는 계속되는데

세상을 아직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저는 뭐가 좋다고 그리 웃어 댔는지...
자족적인 삶, 그것에 만족했었나 봅니다.

저 정말 형편없습니다.
순간순간을 살수 밖에 없는 제가 한심스럽습니다.
감정에 지배받을수 밖에 없는 인간인것이 서글픔입니다.

이럴땐 정말 감정이 없는 기계였으면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협조]moonik.org 도메인 서비스 관리자 secret 서버관리자 2006.12.15 2
462 후원사업에 대하여 secret 문홍철 2007.01.16 3
461 아우에게 2010.04.12.월.맑음 - 총전선, 총진군 file 조창익 2010.04.13 361
460 아우에게(2010.03.15)- 목포신안지부 대대 대회사 조창익 2010.03.16 384
459 아우게게 2010.04.05 - mbc 파업돌입 조창익 2010.04.07 397
458 아우에게 2010.04.09.금.맑음 - mbc의 눈물, 눈물, 눈물 file 조창익 2010.04.11 402
457 아우게게 2010.03.31 - 봄 비 속 행진 file 조창익 2010.04.01 404
456 아우에게 (10.02.22)-유배발령 철회하라!! file 조창익 2010.02.23 411
455 아우에게 (10.02.10)-성큼 성큼 뚜벅 뚜벅 file 조창익 2010.02.11 413
454 아우에게(2010.03.20) - 황사, 칼 바람 file 조창익 2010.03.22 418
453 아우에게 (10.01.13.)-폭설 file 조창익 2010.01.14 419
452 아우게게 2010.04.06 - mbc 파업2일차 조창익 2010.04.07 419
451 아우게게 2010.04.02 - 잠들지 않는 남도 조창익 2010.04.03 424
450 아우에게 (09.09.10) - 르 몽드 디플로마티크 12호 file 조창익 2009.09.11 427
449 아우에게 (10.01.22)-혁명의 혹은 변혁의 file 조창익 2010.01.23 429
448 아우에게 (10.02.26) - 강행 그리고 조창익 2010.02.27 430
447 아우에게 (09.12.22)-공명(共鳴) file 조창익 2009.12.23 434
446 아우에게 (09.12.08) - 월급날/택시투쟁 85일째 file 조창익 2009.12.09 436
445 아우에게 (10.02.19)-흑산도 연가 file 조창익 2010.02.21 437
444 아우에게 (09.09.27) - 모색 조창익 2009.09.28 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