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장면 (1)

조문익 동지!
제헌절에 즈음하여
행동하는 양심을 선택한
대한민국 예비엄마들이 신문에
대고 말했어.
쥐-못-미
쥐를 못잡아 미안해-
철면피 엠비정권-
사과도 하지말래.
그냥 물러나래-.

60년대
오곡 서당 골목 길엔
죽은 쥐가 즐비했지.
곡식축내는 놈 때려잡기-.
2009년 지금-
백성 목숨줄 베어먹는
쥐새* 때려잡기-
쥐잡기 운동은
계속되누나.

장면(2)

케이티가
민주노총을 탈퇴했어.
예견된 일이었지.
3만 대오의 이탈-
1개 산별의 소멸?
그 찬란한 깃발들은
이제 전설이 되어
역사 속에 묻히는구나
자본의 미소
노동의 통곡

다시 시작하는 지점-
깊은 성찰로 활로를-

장면(3)

-. 택시노조 동지들 오늘 목포노동부에 갔다가 화가 머리끝까지 나서 돌아왔다.
근로감독관 모씨의 불성실로 인함

-. 목포의료원노조와 원장과의 교섭은 불발로 끝났다. 노무사를 대동하고 나왔다네. 원장이라는 분이 지역에서는 민주인사라고  통칭되는 분이신데 무엇이 걸림돌일까. 계급역전이란 이렇게 어려웁지. 역지사지란 그저 사자성어에 불과하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아우에게(09.07.20)-영산강 지키기 조창익 2009.07.21 549
222 아우에게(09.07.19)-서울역 시국집회장에서 조창익 2009.07.20 550
221 아우에게 (09.10.21) - 울고 넘는 '남도'재, 바보들의 행진 조창익 2009.10.22 550
220 아우에게(2010.03.22) - 새 하늘 새 땅 조창익 2010.03.22 550
219 아우에게 (09.09.16) - 격차, 라면과 횟집 사이 조창익 2009.09.17 553
218 아우에게 (09.09.19)-21세기 사회주의, 베네수엘라 산디노, 로돌포 동지 조창익 2009.09.20 553
217 아우에게(2010.03.03) - 춘래불사춘 조창익 2010.03.04 553
216 아우에게 (09.11.29)-철도 총파업 4일차, 목포 동지들 단결의 날 체육 행사 그리고 file 조창익 2009.11.29 554
215 아우에게 (10.02.08)-농무(濃霧) file 조창익 2010.02.09 555
214 아우에게 (09.09.12) - 민주주의의 학교-화물연대 조합원 총회 조창익 2009.09.13 556
213 아우에게 (09.10.09) - 추모, 만추를 향한 만취 조창익 2009.10.10 556
212 아우에게 (09.10.26) - 부활, 10.26 조창익 2009.10.27 556
211 아우에게 (10.02.17)-고 장재술 선생 5주기 /고재성 선생 징계 학부모 학생 교사 면담 file 조창익 2010.02.18 557
» 아우에게(09.07.17)-쥐못미-아들, 딸들아! 쥐를 못잡아줘 미안해! 조창익 2009.07.18 560
209 아우에게 (10.01.29)-사람 죽이는 노동행정/고 강종구 님을 추모함 file 조창익 2010.01.30 561
208 아우에게(2010.03.18)- 목포 교육 연대 출범에 즈음하여 조창익 2010.03.19 561
207 아우에게 (09.08.28)-교수 시국선언 파면, 성화대학 규탄한다! 조창익 2009.08.29 563
206 아우에게 (09.11.09)-정녕 하늘이 두렵지 아니한가? 조창익 2009.11.10 563
205 아우에게(09.07.27)-천막 그리고 자본론 조창익 2009.07.28 566
204 아우에게 (09.09.21) - 그리고 장효경 선생의 생일잔치 조창익 2009.09.22 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