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09.07.19)-서울역 시국집회장에서

2009.07.20 03:11

조창익 조회 수:550

문익아-

간밤
빛고을투쟁 끝나고
느지막이 집에 도착했어

새벽녘 허리가 뻐근했다.
늦잠을 늘어지게 자고 싶었다.
하지만
오늘은 상경투쟁일-
교사/공무원공동투쟁일-
시국선언탄압대응
그리고
민생회복,민주주의수호 범국민대회
민중진영, 야4당 합쳐서 함께 하는 엠비정권규탄대회

허리가 쑤셔와
복대를 차고 버스에 올랐다.
목포에서 서울까진 족히 대여섯시간
짱짱하게 버텨야한다.

새로 생긴
부여백제휴게실에서 점심밥 먹고
서울역으로 직행-
차벽에 둘러싸인 서울역-
형형색색의
찬란한 투쟁
위대한 민중의
깃발들이 일렁인다.

반갑게 마주잡은
동지들의 손
격문
투쟁문
호소문
서명
제안서
유인물의 홍수 속에서
진보의 미래를 발견한다

용산 참사
쌍용 투쟁의 절규 속에
눈시울은 붉어지고

더 이상 가라앉지 않겠다
더 이상 주저앉을 수 없다
다짐하는 자리

바로 니 자리였다.
한 복판에서
깃발 들고 서있는
너를 보고 내려왔다.

자정을 훨씬 넘겼다.
여름 장마-
목포는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아우에게(09.07.20)-영산강 지키기 조창익 2009.07.21 549
» 아우에게(09.07.19)-서울역 시국집회장에서 조창익 2009.07.20 550
221 아우에게 (09.10.21) - 울고 넘는 '남도'재, 바보들의 행진 조창익 2009.10.22 550
220 아우에게(2010.03.22) - 새 하늘 새 땅 조창익 2010.03.22 550
219 아우에게 (09.09.16) - 격차, 라면과 횟집 사이 조창익 2009.09.17 553
218 아우에게 (09.09.19)-21세기 사회주의, 베네수엘라 산디노, 로돌포 동지 조창익 2009.09.20 553
217 아우에게(2010.03.03) - 춘래불사춘 조창익 2010.03.04 553
216 아우에게 (09.11.29)-철도 총파업 4일차, 목포 동지들 단결의 날 체육 행사 그리고 file 조창익 2009.11.29 554
215 아우에게 (10.02.08)-농무(濃霧) file 조창익 2010.02.09 555
214 아우에게 (09.09.12) - 민주주의의 학교-화물연대 조합원 총회 조창익 2009.09.13 556
213 아우에게 (09.10.09) - 추모, 만추를 향한 만취 조창익 2009.10.10 556
212 아우에게 (09.10.26) - 부활, 10.26 조창익 2009.10.27 556
211 아우에게 (10.02.17)-고 장재술 선생 5주기 /고재성 선생 징계 학부모 학생 교사 면담 file 조창익 2010.02.18 557
210 아우에게(09.07.17)-쥐못미-아들, 딸들아! 쥐를 못잡아줘 미안해! 조창익 2009.07.18 560
209 아우에게 (10.01.29)-사람 죽이는 노동행정/고 강종구 님을 추모함 file 조창익 2010.01.30 561
208 아우에게(2010.03.18)- 목포 교육 연대 출범에 즈음하여 조창익 2010.03.19 561
207 아우에게 (09.08.28)-교수 시국선언 파면, 성화대학 규탄한다! 조창익 2009.08.29 563
206 아우에게 (09.11.09)-정녕 하늘이 두렵지 아니한가? 조창익 2009.11.10 563
205 아우에게(09.07.27)-천막 그리고 자본론 조창익 2009.07.28 566
204 아우에게 (09.09.21) - 그리고 장효경 선생의 생일잔치 조창익 2009.09.22 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