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1.09)-정녕 하늘이 두렵지 아니한가?

2009.11.10 08:19

조창익 조회 수:563

2009. 11. 09. 월. 맑음

정녕 하늘이 두렵지 아니한가?

용산참사
4대강 삽질
미디어법 강행
시국선언탄압
민중의례 간섭
세종시 번복
걸레조각 헌법재판소

우리는 당신들을 역사의 제단에 올려놓습니다.
당분간 당신들의 세상이겠지요.
우리는 청산하지 못한 업보 등에 지고
자본독재 시절
제2의 친일인명사전을 펴낼 것입니다.
아니 사전 따위로
당신들에 대한 심판을 유보하지 않겠습니다.
당신들을 절대로 가만히 두지 않겠습니다.
오늘
그리고
내일.

-이명박 씨가 2008년 5월에 5.18묘역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장면을 보았다. 2003년 5월에는 노무현 씨가 참석한 가운데 군악대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연주했다. 이를 합쳐 우리는 민중의례라 부른다. 피값으로 얻어낸 것이 민중의례다. 이를 못하게 하는 것은 5.18을 부정하는 짓이다. 마지못해 떠듬거리며 불렀던 그 기억조차도 지우고 싶은 거겠지.

-정운찬 씨의 답변이 참으로 궁벽하다. 인간적 쓸쓸함마저 들게 한다. 범법 사실은 외면하고 731부대도 헷갈리고 막히면 모르쇠로 일관하는 그의 정치행보가 가련해진다.

-전교조 임시대대가 무산되었다. 한겨레신문 마저도 교찾사의 조직적 불참을 질타하고 교원평가를 위한 협의체 참여를 재촉하고 있다. 교원평가 문제의 본질이 교찾사와의 전쟁이 아닌데도 대중조직 내의 일개 의견그룹에 대하여 공세를 취하는 신문사의 자세는 그리 바람직스럽지 않은 것 같다. 대의원들이 어찌 교찾사의 의견만을 반영하겠는가. 무산의 책임을 교찾사로만 돌리는 것은 희생양을 필요로 하는 보수정치꾼들이 행하는 구태의 반복으로 보인다. 전교조는 교평전선에서 특별하고도 새로운 상상력으로 국민들을 설득하고 전진해나가야 한다.

-. 이번 주는 남도택시 사태와 관련하여 노동부의 무사 안일한 태도를 공격하는 공동 행동을 조직할 것이다. 택시대책위 집행위에서 이후 일정을 논의하였다.

-. 월요병이었을까. 오늘은 별라도 머리가 무겁다. 몸도 묵지근하다. 어제 여의도에서 용산영령에 참배했던 기억, 문익을 만났던 기억, 300일 투쟁에 즈음하여 단식농성에 돌입한 조희주 등 동지들의 얼굴을 떠올린다. 고은 시인이 하루를 성찰하는 힘을 말하였는데 나는 오늘도 이렇게나마 훑어보고 지나가기로 한다. 가라앉지 않기 위해. 스스로 수배당하지 않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아우에게(09.07.20)-영산강 지키기 조창익 2009.07.21 549
222 아우에게(09.07.19)-서울역 시국집회장에서 조창익 2009.07.20 550
221 아우에게 (09.10.21) - 울고 넘는 '남도'재, 바보들의 행진 조창익 2009.10.22 550
220 아우에게(2010.03.22) - 새 하늘 새 땅 조창익 2010.03.22 550
219 아우에게 (09.09.16) - 격차, 라면과 횟집 사이 조창익 2009.09.17 553
218 아우에게 (09.09.19)-21세기 사회주의, 베네수엘라 산디노, 로돌포 동지 조창익 2009.09.20 553
217 아우에게(2010.03.03) - 춘래불사춘 조창익 2010.03.04 553
216 아우에게 (09.11.29)-철도 총파업 4일차, 목포 동지들 단결의 날 체육 행사 그리고 file 조창익 2009.11.29 554
215 아우에게 (10.02.08)-농무(濃霧) file 조창익 2010.02.09 555
214 아우에게 (09.09.12) - 민주주의의 학교-화물연대 조합원 총회 조창익 2009.09.13 556
213 아우에게 (09.10.09) - 추모, 만추를 향한 만취 조창익 2009.10.10 556
212 아우에게 (09.10.26) - 부활, 10.26 조창익 2009.10.27 556
211 아우에게 (10.02.17)-고 장재술 선생 5주기 /고재성 선생 징계 학부모 학생 교사 면담 file 조창익 2010.02.18 557
210 아우에게(09.07.17)-쥐못미-아들, 딸들아! 쥐를 못잡아줘 미안해! 조창익 2009.07.18 560
209 아우에게 (10.01.29)-사람 죽이는 노동행정/고 강종구 님을 추모함 file 조창익 2010.01.30 561
208 아우에게(2010.03.18)- 목포 교육 연대 출범에 즈음하여 조창익 2010.03.19 561
207 아우에게 (09.08.28)-교수 시국선언 파면, 성화대학 규탄한다! 조창익 2009.08.29 563
» 아우에게 (09.11.09)-정녕 하늘이 두렵지 아니한가? 조창익 2009.11.10 563
205 아우에게(09.07.27)-천막 그리고 자본론 조창익 2009.07.28 566
204 아우에게 (09.09.21) - 그리고 장효경 선생의 생일잔치 조창익 2009.09.22 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