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2.15)-선배

2009.12.16 11:16

조창익 조회 수:482

2009.12.15.화. 바람

선배

바람찬 새벽
운동선배들의 기록물 보았다.
뼈시린 통증이 폐부를 찢는다.
얼마나 외로왔을까?

80년대를 진실로 힘겹게 살아온 이들
아직도 아프게 살아간다.

김남주의 말대로
불 옆에서 아주 적당한 거리에서
불 시늉내는 자들
따땃하게 산다.

나는 따땃하게 사는 자들 중의 하나다.
대강 산다.
이렇게 사는 것은
적당하게 타협하고 사는 거다.
24시간 노동자도 아니다.
의식과 존재의 틈새가
늘상 떨린다.

우군 공무원에 대한
탄압이 직접적이다.
민주노총은 당신의 조직이 아니니
투표행위 하지 말라.

이간, 분열 획책이다.
내 피는 거꾸로 솟고
나의 언어는 과격해진다.

이럴수록 침착해야한다.
불처럼
물처럼
뜨거웠다가
금방 식을 줄도 알아야 한다.

저벅저벅
놈들의 심장으로
걸어 들어가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우에게 (09.12.15)-선배 조창익 2009.12.16 482
362 아우에게 (09.12.23) - 보워터코리아 자본, 미국자본 조창익 2009.12.24 482
361 2010년 경인년 새해를 시작하며 전준형 2010.02.13 482
360 아우에게(2010.03.14) - 작은 충격들 조창익 2010.03.15 482
359 아우에게 (09.09.01) - Come September 조창익 2009.09.02 483
358 아우에게 (09.09.18)-용산의 눈물, 목포의 눈물 조창익 2009.09.19 484
357 아우에게(2010.03.08) - 두리번 두리번 조창익 2010.03.09 484
356 아우에게(2010.03.02) - 진보의 속도 조창익 2010.03.03 485
355 아우게게 2010.03.25 - 가르친다는 것, 다만 희망을 노래하는 것 file 조창익 2010.03.26 485
354 아우에게 (09.11.23) - 단상 조창익 2009.11.24 486
353 아우에게 (09.12.06) - 겨울, 고향 기행 file 조창익 2009.12.07 486
352 아우에게 (10.01.06) -빙원 file 조창익 2010.01.07 486
351 아우에게(2010.03.12) - 세월이 하 수상하니 조창익 2010.03.14 486
350 아우에게 (10.01.04)-망월동 신년 새출발 -합동 시무식 file 조창익 2010.01.05 487
349 아우에게 (09.09.17)-행복한 운동을 위하여 조창익 2009.09.18 488
348 아우에게 (09.10.05) - 어떤 회상 조창익 2009.10.06 488
347 아우에게 (09.10.23) - 별빛 고운 밤에 조창익 2009.10.24 488
346 아우에게(09.08.13)-다음 싸움에선 관 짜놓고 할랍니다. 조창익 2009.08.14 489
345 아우에게 (09.08.19) - 애증의 교차로 조창익 2009.08.20 489
344 아우에게 (09.11.25)-단협 해지 쓰나미 file 조창익 2009.11.25 489